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야근, 유방암 위험과 무관"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2007년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야근을 발암물질 중 하나로 지정하고 특히 유방암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밝혔다. 그 후 야근이 잦으면 유방암 위험이 커질 수 있다는 일부 연구결과들이 발표되기도 했다.

그러나 야근은 유방암 위험과 거의 또는 전혀 관계가 없다는 대규모 분석결과가 나왔다.

영국 옥스퍼드 대학 암 역학연구실의 루스 트래비스 박사 연구팀이 영국, 미국, 중국, 스웨덴, 네덜란드에서 총 140여만 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진행된 10건의 연구자료를 종합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과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6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우선 영국에서 모두 약 80만 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3건의 연구결과를 종합분석했다.

그 결과 야근을 얼마나 오래 했는지와 상관없이 야근으로 유방암 위험이 커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어 이 3건의 연구결과를 미국(2건), 중국(2건), 스웨덴(2건), 네덜란드(1건)에서 진행된 7건의 연구결과와 종합해 다시 분석했다.

전체적으로 야근한 여성은 야근한 적이 없는 여성에 비해 상대적 유방암 위험이 0.99로 나타났다.

야근을 20년 이상 한 여성은 1.01, 30년 이상 계속한 여성은 1.00이었다.

이는 결국 야근을 하는 여성은 얼마나 오래 계속하든 야근을 전혀 하지 않는 여성과 유방암 위험이 같다는 것이라고 트래비스 박사는 결론을 내렸다.

그러나 야근 또는 교대근무가 24시간 낮과 밤에 따라 신체적, 정신적, 행동적 변화를 유도하는 생체시계 리듬을 깨뜨리고 이것이 수면장애, 비만, 당뇨병, 우울증, 조울증 등 갖가지 건강문제를 일으킨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이 분석결과는 영국 국립암연구소 저널(Journal of National Cancer Institute) 최신호에 발표됐다.

야근[자료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야근[자료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s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09: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