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징주> 삼성전자, 분할 기대·호실적에 또 사상 최고가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7일 미국의 헤지펀드인 엘리엇 매니지먼트의 분할 요구 및 3분기 호실적 영향으로 이틀째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다.

이날 오전 9시3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전날보다 1.06% 오른 170만9천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는 전날 세운 사상 최고가 기록(170만원)을 다시 뛰어넘은 것이다.

한때 1.48%오른 171만6천원을 찍기도 했다.

엘리엇 측이 삼성전자의 분사 및 주주에 대한 특별배당 등을 요구한 것이 지배구조 개편 기대감을 키워 매수세를 자극하고 있다.

이날 장 시작 전에 예상치를 뛰어넘는 3분기 실적을 발표한 것도 긍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영업이익(잠정실적)으로 7조8천억원을 올렸다고 공시했다.

이는 금융정보제공업체 에프앤가이드의 증권사 영업이익 전망치 평균(컨센서스, 6일 기준)인 7조4천393억원보다 3천억원 이상 웃도는 수치다.

업계와 증권가에서는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 리콜 사태로 1조원 안팎의 일회성 손실을 냈지만, 반도체와 디스플레이(DP) 사업 등에서 수익성을 끌어올려 실적을 만회한 것으로 분석했다.

sj99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09: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