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또 러시아 약물…치체로바, 베이징올림픽 동메달 박탈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여자 높이뛰기 안나 치체로바(34·러시아)가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딴 동메달을 박탈당했다.

이번에도 러시아 육상 선수다.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은 7일 "치체로바의 베이징올림픽 B샘플에서도 금지 약물 성분이 나왔다"며 "메달 박탈과 2008년 8월부터 2010년 8월 사이 기록을 삭제한다"고 밝혔다.

치체로바는 5월 A샘플에서 튜리나볼(Turinabol) 성분이 검출됐다. 튜리나볼을 체력과 지구력 향상을 돕는 금지약물이다.

IAAF는 B샘플을 재검사한 결과에서도 금지약물 성분이 나오자 징계를 확정했다.

치체로바는 국제스포츠재판중재소(CAS)에 항소할 수 있다.

치체로바는 러시아 높이뛰기 스타다.

2007년 오사카 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고 세계 정상권 선수로 자리매김한 그는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2011년 대구 세계육상선수권과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는 정상에 오르며 주목받았다.

치체로바가 항소하지 않고 IAAF 징계를 받아들이면 베이징올림픽 동메달, 2009년 베를린 세계선수권 은메달을 반납해야 한다.

러시아 육상은 '국가가 나서 조직적으로 금지약물 복용과 도핑 테스트 은폐를 시도했다'는 혐의로 지난해 11월부터 국제대회에 출전하지 못하고 있다.

리우올림픽에도 나서지 못했다. 치체로바는 "리우를 내 마지막 무대라고 생각했는데 IAAF가 그 기회를 박탈했다. 부당한 처사에 반발한다"고 항의한 러시아 육상 스타 중 한 명이다.

하지만 그의 과거 샘플에서 러시아 육상의 참혹한 민낯이 또 드러났다.

Russia Athletics
Russia Athletics금지약물 복용 혐의로 2008년 베이징올림픽 동메달이 박탈된 안나 치체로바. [AP=연합뉴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09: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