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육군, 올해의 '탑 헬리건' 뽑는다…항공사격대회 10일 개막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육군의 가장 뛰어난 공격헬기 조종사인 '탑 헬리건'을 뽑는 대회가 오는 10일 개막한다.

육군은 7일 "이달 10일부터 21일까지 경기도 양평 비승사격장에서 '2016년 육군항공사격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해마다 개최되는 육군항공사격대회는 최우수 헬기 조종사와 항공부대를 선발하는 행사로, 육군 항공부대의 주·야간 공중사격 능력을 배양하는 것이 개최 목적이다.

개인사격 부문에서는 AH-1S 코브라 헬기와 500MD 헬기를 탄 조종사들이 2.75인치 로켓을 포함한 4종의 화기로 사격 실력을 겨룬다. 사격은 실전 상황을 가정해 전술기동을 한 다음 발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개인사격 부문에 출전하는 조종사는 대대별로 근무경력, 비행기량, 전문지식 등을 심사해 뽑은 대표 선수로, 이들 가운데 최고 점수를 딴 사람은 올해의 탑 헬리건이 된다.

부대사격 부문에는 AH-1S와 500MD를 운용하는 9개 공격헬기 대대와 UH-60, KUH-1, UH-1H, 치누크를 운용하는 13개 기동헬기 대대가 참가한다. 이들은 항공여단과 항공단이 주최한 예선전을 통과한 부대들이다.

사격 이외 부문에서는 지난 한 해 동안 직책별로 기량과 자질이 뛰어난 것으로 평가된 조종사, 무장사, 정비사, 관제사를 심사해 최우수 요원을 선발한다.

육군은 이번 대회 심사 결과를 다음 달 초 발표할 예정이다. 탑 헬리건과 최우수 부대는 각각 대통령 상장을 받게 된다. 육군항공사격대회는 1989년 시작됐고 1999년부터 탑 헬리건을 뽑고 있다.

ljglory@yna.co.kr

육군항공사격대회에서 아파치 헬기가 로켓 사격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육군항공사격대회에서 아파치 헬기가 로켓 사격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09: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