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북한 핵·미사일 동향 예의주시 중"


靑 "북한 핵·미사일 동향 예의주시 중"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강병철 기자 = 청와대는 7일 북한이 노동당 창건일(10월10일)을 앞두고 핵 또는 미사일 도발을 할 가능성에 대해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국가안보실에서 북한의 움직임에 대한 보고가 없었느냐는 물음에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답했다.

청와대와 정부는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달 북한의 5차 핵실험 직후 지시한 '준(準) 국가비상체제'를 현재도 유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비상상황은 계속된다고 봐야 한다"고 전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 북한에 대한 선제타격론을 논의했다는 소문이 일부에서 돌고 있는 데 대해선 "NSC 논의 내용이 어떻게 찌라시에 나오느냐"면서 "NSC 내용에 대해서는 확인해준 바가 없고 알려드릴 일이 있으면 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또한, 원샷법(기업활력제고법) 승인 1호 기업이 박 대통령의 사촌형부라며 특혜 의혹을 제기한 국민의당 김관영 원내수석부대표의 주장과 관련해 "(특혜는) 전혀 아니라고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설명한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08: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