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위스, 北 수해복구에 40억원 지원…단일국가 최대


스위스, 北 수해복구에 40억원 지원…단일국가 최대

북한 함경북도 수해복구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 함경북도 수해복구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스위스 정부가 북한 수해복구 사업에 단일 국가로는 최대 규모인 365만 달러(약 40억원)를 지원했다고 미국의소리(VOA)방송이 7일 보도했다.

스위스 외무부 산하 개발협력처(SDC)는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이같이 밝혔다. 지원금 규모는 유엔이 투입한 485만 달러의 ¾ 수준이다. 이는 개별 국가로는 최대 규모이다.

스위스의 지원금 가운데 190만 달러는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에 전달되어 북한에 분유를 보내는 데 사용됐다.

나머지 지원금 중 100만 달러는 국제적십자사(IFRC)에, 50만 달러는 국제적십자위원회(ICRC)에 각각 전달됐다. 주택의 지붕 자재 구매에도 25만 달러가 지원됐다.

anfou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08: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