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한축구대표팀, 약체 베트남에 2-5 패배

안데르센 감독 부임 후 첫 패배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18위 북한이 141위 베트남에 2-5로 대패했다.

예른 안데르센 감독이 이끄는 북한 축구대표팀은 6일(한국시간) 베트남 호찌민시 통낫 스타디움에서 열린 베트남과 친선경기에서 에이스 박광룡(24·FC로잔스포르)이 두 골을 넣었지만, 후반전에 수비가 무너지면서 대패했다.

북한은 전반 15분 박광룡의 선취골로 앞서갔다. 하지만 전반 28분 동점 골을 내줬다.

후반 7분엔 상대 팀 레꽁빈에게 득점을 허용해 1-2로 끌려갔다. 이때 박광룡이 다시 나섰다. 그는 2분 뒤 득점을 올리면서 2-2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북한은 급격히 무너졌다. 수비수들의 체력이 떨어지면서 후반 18분과 후반 40분에 연속골을 허용했다. 후반 추가시간에도 추가 골을 헌납하며 허무하게 졌다.

북한은 안데르센 감독 부임 이후 A매치 첫 패배를 당했다.

북한은 지난 5월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진출에 실패한 뒤 안데르센을 새 감독으로 영입했다.

이후 8월에 3차례 평가전을 치러 2승 1무를 기록했다. 이라크와 두 차례 경기에서 1승 1무, 아랍에미리트전에서 1승을 기록했다.

안데르센 감독은 A매치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자 노르웨이 언론과 인터뷰를 진행하는 등 대외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그러나 약체인 베트남에 대패를 당하면서 안데르센 감독의 입지는 좁아질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이번 대회에 박광룡, 정일관(24) 등 젊은 선수들을 대거 기용했다. 박광룡은 2011년 스위스 프로축구리그에 진출한 북한 대표팀 에이스다.

정일관은 2012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뉴캐슬, 네덜란드 PSV에인트호벤과 입단을 조율했다가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경기에선 인천유나이티드에서 뛰는 베트남 대표팀 미드필더 쯔엉이 출전해 눈길을 끌었다.

쯔엉 막는 북한 정일관
쯔엉 막는 북한 정일관북한축구대표팀 정일관(오른쪽)이 6일(한국시간) 베트남 호찌민시 통낫 스타디움에서 열린 베트남과 친선경기에서 상대팀 쯔엉을 막고 있다. [베트남축구협회=연합뉴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08: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