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봉창 의사 84주기 추모식 10일 거행


이봉창 의사 84주기 추모식 10일 거행

지난 2014년 서울 효창공원 이봉창 의사 묘전에서 열린 이봉창 의사 순국 82주기 추모식에서 시민들이 영정 앞에 헌화한 뒤 분향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2014년 서울 효창공원 이봉창 의사 묘전에서 열린 이봉창 의사 순국 82주기 추모식에서 시민들이 영정 앞에 헌화한 뒤 분향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일본강점기 일왕을 향해 폭탄을 던져 일제의 침략성을 폭로한 이봉창 의사의 84주기 추모식이 10일 오전 11시 서울 효창공원 내 의사 묘에서 열린다고 국가보훈처가 7일 밝혔다.

이봉창의사기념사업회 주관으로 열리는 추모식은 이경근 서울지방보훈청장을 비롯한 독립운동 관련 단체 대표와 시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약사 보고와 추모사, 헌화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1901년 서울에서 태어난 이봉창 의사는 1931년 1월 상하이로 건너가 백범 김구 선생이 결성한 한인애국단에 가입한 뒤 이듬해 1월 8일 도쿄 경시청 앞에서 육군 관병식에 참석하러 가던 히로히토 일왕 일행을 향해 폭탄을 던졌다.

폭탄은 일장기 기수와 근위병이 탄 말 두 필만을 쓰러뜨리는 데 그쳤지만, 그의 의거는 임시정부를 비롯한 독립운동 전선에 활력소가 됐다.

현장에서 체포된 의사는 1932년 10월 10일 이치가야(市谷) 형무소에서 32세의 나이로 순국했다. 고인의 유해는 백범 김구 선생에 의해 1946년 6월 30일 국내로 봉환돼 효창공원에 안장됐다.

정부는 그의 공훈을 기려 1962년 건국훈장 대통령장을 추서했다.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08: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