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월드컵축구> 호랑이굴 들어가는 슈틸리케호…오늘 이란행


<월드컵축구> 호랑이굴 들어가는 슈틸리케호…오늘 이란행

출국하는 울리 슈틸리케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과 선수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출국하는 울리 슈틸리케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과 선수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카타르에 힘겨운 역전승을 거둔 한국 축구대표팀이 이란 원정을 위해 7일 출국한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이날 오후 1시 5분 인천공항을 통해 KE 0951편으로 이란으로 떠난다. 대표팀은 두바이를 경유한다.

한국은 오는 11일 오후 11시45분(한국시간)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이란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4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지난 10일 카타르와 3차전에서 3-2로 승리했다. 이에 같은 날 우즈베키스탄을 1-0으로 제압한 이란에 이어 A조 3위에서 2위로 올랐다.

<그래픽>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중간 순위
<그래픽>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중간 순위

이란을 꺾으면 조 1위로 등극하게 된다.

그러나 한국은 이란과 맞대결을 갖는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한 번도 승리하지 못했다.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역대 6번의 맞대결 중 2무 4패의 절대 열세에 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 부임 이후인 2014년 11월 열린 평가전에서도 0-1로 패했다. 한국 입장에선 호랑이굴에 들어가는 셈이다.

대표팀은 카타르 역전승의 여세를 몰아 이란 원정 무승의 징크스를 반드시 깨겠다는 각오다.

팬들 향해 인사하는 대표팀
팬들 향해 인사하는 대표팀지난 6일 오후 경기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한국과 카타르 경기에서 3대2로 역전승을 거둔 대표팀 선수들이 관중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07: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