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허리케인 매슈, 美플로리다 강타 후 'U턴'해 2차 강타 가능성

기상 전문가 "4급 허리케인이 플로리다에 상륙하는 건 처음"
허리케인 '매슈' 4급으로 격상…美동남부 상륙 임박
허리케인 '매슈' 4급으로 격상…美동남부 상륙 임박(EPA=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는 3급 규모이던 매슈가 이날 오후 또는 7일 오전 플로리다주 동부해안 상륙을 앞두고 4급으로 세력을 확장했다면서 미국 본토에 영향을 끼치는 8일까지 위력을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고 예보했다. 이에 따라 매슈는 중심 풍속 최대 265㎞의 강풍과 폭우를 동반해 미국 동남부 플로리다·조지아·노스캐롤라이나·사우스캐롤라이나 등 4개 주에 막대한 피해를 남길 것으로 관측된다. 사진은 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이 제공한 허리케인 '매슈'의 위성 사진.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장현구 특파원 = 미국 플로리다 주에 6일 오후 또는 7일 오전(현지시간)에 상륙할 예정인 초강력 허리케인 '매슈'가 '돌연변이'로 플로리다 주에 두 번이나 타격을 줄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플로리다 주를 강타한 뒤 동부 대서양으로 빠져나가 소멸하는 일반적인 허리케인과 달리 'U턴'해 다시 플로리다 주에 2차 타격을 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런 일이 발생하면 1차 타격 후 피해 복구를 시작할 플로리다 주 거주민들에게 상당한 치명타를 안길 수 있다.

6일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과 일간지 USA 투데이에 따르면, 일부 기상 전문가들은 그간 허리케인의 유형과 대서양 주변 날씨를 고려한 장기 예보를 볼 때 매슈의 'U턴' 가능성을 조심스럽게 점쳤다.

기상학자인 제프 매스터스는 "다음 주 플로리다 주와 바하마 제도에 매슈가 '2차 타격'을 줄지는 아직 확실치 않지만, 최근 점증하는 경향을 볼 때 매슈가 꽤 오랫동안 대서양 주변을 맴돌 공산이 짙다"고 말했다.

허리케인 매슈, 美플로리다 강타 후 'U턴'해 2차 강타 가능성 - 2

콜로라도 주립대의 기상 전문가인 필 클로츠박은 "매슈가 2차 역습을 한다면 전례 없는 일이 될 것"이라고 평했다.

USA 투데이는 1995년 허리케인 에린이 플로리다 반도 남쪽을 강타하고 플로리다 주 내륙 북서쪽 팬핸들 지역을 2차로 습격한 적이 있다고 소개했다.

허리케인보다 약간 위력이 약한 열대성 폭풍 페이가 2008년 플로리다 주를 여러 차례 공격하기도 했다.

다만, 전문가들은 허리케인의 개념상 플로리다 주에 상륙한 뒤 시계 방향으로 진행해 동부 대서양으로 빠졌다가 허리케인의 위력을 회복하고 나서 다시 플로리다 주에 2차 타격을 준다면 매슈가 그러한 허리케인의 첫 사례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타임은 대서양에서 형성된 고기압이 매슈의 진입을 막거나 다른 바람대가 매슈의 진행 방향을 플로리다 주 쪽으로 되돌려 '2차 강타'가 일어날 수 있다고 소개했다.

두 번째 습격 때엔 위력이 1차 때보다 약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美플로리다의 허리케인 '매슈' 대피소
美플로리다의 허리케인 '매슈' 대피소美플로리다의 허리케인 '매슈' 대피소
(세인트 오거스틴<美플로리다주> AFP=연합뉴스) 초강력 허리케인 '매슈'의 상륙을 앞두고 6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 오거스틴 지역의 한 고등학교에 마련된 대피소가 주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릭 스콧 플로리다 주지사는 "허리케인 매슈가 당신들의 목숨을 앗아갈지 모른다"면서 매슈의 상륙이 예상되는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 150만 명을 대상으로 강제 대피령을 발령했다.

일간지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전문가의 말을 인용해 중심 최대 풍속 시속 220㎞의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4급 규모의 허리케인이 플로리다 주에 당도하기는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지난달 플로리다 주에 큰 피해를 남긴 '허민'은 11년 만에 플로리다 주에 상륙한 허리케인이었다.

허리케인의 규모는 풍속에 따라 1∼5급으로 나뉜다. 풍속이 시속 119∼153㎞이면 1급, 154∼177㎞이면 2급으로 '매우 위험한'단계다.

풍속 시속 178∼208㎞를 넘는 3급 이상의 규모에서는 '재앙, 파멸'과 같은 끔찍한 단어가 등장한다.

풍속 시속 209∼251㎞는 4급, 시속 252㎞ 이상의 바람이 불면 5급 허리케인이다.

매슈의 U턴에 따른 2차 타격 가능성을 알려주는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 예보
매슈의 U턴에 따른 2차 타격 가능성을 알려주는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 예보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06: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