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국 뉴저지역 충돌 사고 낸 기차 규정 속도의 2배로 달렸다

미국 연방교통안전위원회 조사 결과…과속 원인은 안 밝혀


미국 연방교통안전위원회 조사 결과…과속 원인은 안 밝혀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 주 호보컨 역에서 충돌 사고를 낸 열차는 플랫폼에서 규정 속도보다 2배 빠르게 달린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는 1명이 죽고 108명이 다친 호보컨 역 열차사고와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고 AP통신이 6일 보도했다.

NTSB의 설명에 따르면 이 열차는 역사 구조물을 충돌하기 1분가량 이전까지는 시속 8마일(12.8㎞)로 달렸다.

기차역에서의 규정 속도인 시속 10마일보다 느린 속도였다.

하지만 충돌 38초를 남기고 갑자기 속도를 내기 시작해 최고속도가 시속 21마일까지 올라갔다.

열차 조종석에 앉아 있던 기관사는 충돌 1초를 남기고 비상 브레이크를 밟았지만, 철로와 대합실을 구분하는 범퍼를 들이받았다.

NTSB는 속도가 갑자기 올라간 이유에 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다.

다만 연료 조절판이 공전(idle) 위치에 있다가 전환하면서 가속한 것으로 보고 있다.

NTSB는 기차에서 찾은 데이터 기록장치와 비디오 기록장치, 기관사의 휴대전화를 정밀분석을 위해 워싱턴DC의 본부로 가져갔다.

정확한 사고 원인 조사 결과는 1년 이상이 걸릴 수도 있다.

한편 이번 사고와 관련해 뉴저지 철도 운영주체인 뉴저지 트랜짓은 호보컨 역과 애틀랜틱시티 역에 기차가 들어갈 때는 기관사와 안내원이 항상 같이 있도록 하는 규정을 만들었다. 종착역인 이들 역에는 철로가 끝나는 지점에 대합실이 있어 속도를 줄이지 못할 경우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하지만 일부 철도안전 전문가들은 이 조치가 오히려 사고를 유발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기관사와 승무원이 같이 있으면 정신을 집중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1996년 워싱턴DC 외곽에서는 기관사가 승무원과 이야기하는 데 정신이 팔려 11명을 사망케 하는 대형 사고를 내기도 했다고 AP통신은 덧붙였다.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 호보컨 역에서 역사와 충돌한 기차의 모습[A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 호보컨 역에서 역사와 충돌한 기차의 모습[AP=연합뉴스 자료사진]

su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06: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