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공화 前의원 30명 "동맹 공격하는 트럼프 반대"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미국 전직 공화당 의원 30명이 같은 당의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에 반대하는 공개서한에 6일(현지시간) 서명했다.

대선을 33일 앞둔 시점이다.

30명에는 일찍이 트럼프에 반기를 든 고든 험프리 전 상원의원과 빈 웨버 전 하원의원을 비롯해 하원 정부개혁감독위원장을 맡았던 빌 클링어, 하원 은행·금융 서비스 위원장 출신이자 존 베이너 전 하원의장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짐 리치 등 쟁쟁한 인사들이 다수 포함됐다

이들은 서한에서 "트럼프는 우리의 동맹을 공격하고 독재자들을 칭찬한다. 그의 공적인 발언은 온통 거짓말투성이"라고 반대 이유를 밝혔다.

또 "올해 우리 당의 후보는 우리가 중시하고 의회에서 대변하고자 했던 원칙과 가치들을 조롱하는 사람"이라며 "대통령직의 엄청난 권력을 고려할 때 모든 대통령 후보는 미국을 안전하고 안정되게 하는 데 필요한 능력과 지능, 지식, 이해력, 공감, 판단, 기질을 갖추고 있는지 엄격한 평가를 거쳐 판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도널드 트럼프는 이들 모든 기준에 도달하지 못했다"며 "그는 스스로 대통령 자격이 없음을 명백히 입증했다"고 강조했다.

또 "공화당은 트럼프를 대선후보로 지명하면서 여성을 모욕하고, 장애인을 조롱하며, 미국 입국자에 대한 종교 테스트와 판사들에 대한 사실상의 인종 테스트를 하자는 사람에게 미래를 맡길 것을 요청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트럼프는 우리의 영웅들을 무시하고 우리나라를 위해 죽은 이들의 부모를 모욕한다"며 "우리나라를 이끌 사람으로 그를 뽑는 위험을 감수할 수 없음을 매일 깨닫게 된다"고 강조했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04: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