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CPSC, 美여객기내 갤노트7 발화 사건 신속조사 나서

케이 위원장 "즉각 삼성의 대응지침 따라달라" 재당부

(워싱턴=연합뉴스) 김세진 특파원 = 지난 5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켄터키 주 루이빌 공항에서 발생한 기내 휴대전화 발화 사건에 대해 미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가 "조사를 위해 신속하게 행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CPSC는 6일 발표한 엘리엇 케이 CPSC 위원장 명의의 성명에서 "현재 이 사건과 관련된 사실관계를 수집하기 위해 연방항공청(FAA)이나 삼성전자에 연락을 취했고, 이 사건을 겪은 소비자에게도 연락을 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케이 위원장은 "리콜 대상인 '갤럭시노트 7'을 보유한 소비자들이 전화의 전원을 켜지 말고 즉각 삼성이 시행하는 대응지침을 따라 달라고 했던 이전의 당부를 되풀이하겠다"며 "소비자들은 환불도 대응책의 하나임을 인식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CPSC는 지난달 15일 '갤럭시노트 7' 휴대전화를 리콜 조치했다.

소비자보호 업무를 맡는 미국의 연방 정부기구인 CPSC는 위험한 소비제품의 사용을 금지하고 제품 안전 규격을 마련할 뿐 아니라 시중에서 파는 제품에 대해 리콜 명령을 내리는 업무를 맡고 있다.

USA투데이 등 미국 언론들은 지난 5일 루이빌 공항을 출발해 메릴랜드 주 볼티모어로 떠날 예정이던 사우스웨스트항공 994편 기내에서 휴대전화 발화로 연기가 발생하는 사건이 있었다고 전했고, 일부 언론들은 불이 난 휴대전화가 리콜 조치에 따라 교환받은 '갤럭시노트 7'이라고 보도했다.

여객기내 휴대전화 발화사건에 '신속조사' 방침을 발표한 미국 CPSC의 성명 내용 [CPSC 홈페이지 캡쳐]
여객기내 휴대전화 발화사건에 '신속조사' 방침을 발표한 미국 CPSC의 성명 내용 [CPSC 홈페이지 캡쳐]

smi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03: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