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피겨- 차준환, 주니어GP 7차대회 쇼트 1위…'GP파이널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한국 남자 피겨 싱글 기대주 차준환(휘문중)이 2016-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니어 그랑프리 7차 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1위에 오르며 그랑프리 파이널 진출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

차준환은 6일(한국시간) 독일 드레스덴에서 열린 대회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40.38점에 예술점수(36.44점)를 합쳐 76.82점을 따내 28명의 선수 가운데 1위에 이름을 올렸다. 2위를 차지한 앤드루 토르가셰프(미국·73.48점)를 3.34점 차로 앞섰다.

이에 따라 차준환은 8일 치러지는 프리스케이팅 결과에 따라 우승을 노릴 수 있는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

차준환은 주니어 그랑프리 시리즈 데뷔전이었던 지난 9월 3차 대회에서 총점 239.47점으로 ISU 공인 역대 주니어 최고점 기록을 세우며 우승한 만큼 두 대회 연속 우승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차준환은 이번 대회에서 3위 이내에만 들면 올 시즌 그랑프리 시리즈에 출전한 선수 가운데 성적이 가장 좋은 6명만 나서는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출전권을 따내게 돼 팬들의 관심이 더욱 쏠리고 있다.

차준환은 첫 번째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콤비네이션 점프를 완벽하게 소화해 기본점 10.30점에 수행점수(GOE)를 1.30점이나 따내 기분 좋게 출발했다.

다만 두 번째로 시도한 트리플 악셀(공중 3회전 반)이 회전수 부족 판정을 받아 2회전 반으로 처리돼 수행점수를 0.71점 깎인 게 아쉬웠다.

차준환은 세 번째 점프 과제인 트리플 루프를 깔끔하게 뛰어 가산점을 챙겼고, 세 차례 스핀 연기를 모두 최고 난도인 레벨 4로 처리하는 등 안정적인 연기로 가볍게 선두로 나서며 우승 기대감을 높였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00: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