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풍 차바> 울산 찾은 문재인 "피해 참담…특별재난지역 지정해야"

송고시간2016-10-06 23:30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6일 태풍 피해를 본 울산을 방문해 "울산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되고, 피해를 본 주민이 제대로 보상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태풍 차바> 문재인 전 대표, 태화시장 방문
<태풍 차바> 문재인 전 대표, 태화시장 방문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6일 오후 태풍 피해를 입은 울산시 중구 태화시장을 방문해 상인을 위로하고 있다. 2016.10.6
yongtae@yna.co.kr

문 전 대표는 이날 서울에서 자신의 싱크탱크인 '정책공간 국민성장' 창립 심포지엄을 마치고 이동, 오후 9시께 울산시 중구 태화시장을 방문했다.

태화시장 일원은 이번 수해로 사망자가 1명 발생하고, 상가와 주택들이 막대한 재산피해를 보는 등 울산에서도 피해가 큰 지역으로 꼽힌다.

문 전 대표는 중구 관계자로부터 태풍 피해와 복구 현황을 보고받고 나서 상가를 돌아보며 늦은 저녁까지 복구작업을 하는 상인들을 만나 위로했다.

문 전 대표는 "언론 보도를 통해 울산의 태풍 피해 소식을 접했는데, 실제로 확인하니 상황이 훨씬 참담하다"면서 "피해 규모가 어마어마해서 복구에 많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울산의 피해가 조속히 복구될 수 있도록 특별재난구역 지정이 시급해 보인다"면서 "특별재난구역으로 지정될 때 제대로 된 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피해 조사, 집계, 근거 등을 면밀하게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문 전 대표는 "민관이 함께 힘을 합쳐 어려움을 헤쳐나가는 데 누가 되지 않도록 정치권이 도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전날 울산 회야강변에서 구조작업을 하다 실종돼 하루 만에 발견된 고(故) 강기봉(29) 소방사의 빈소가 마련된 울산영락원을 찾아 유가족을 위로했다.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