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풍 차바> 광안리해수욕장 청소하는 '외국인 모녀'

송고시간2016-10-06 21:00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제18호 태풍 '차바'가 지나간 뒤 부산 광안리해수욕장의 쓰레기를 치우는 외국인 모녀의 사진이 공개돼 화제다.

6일 YTN 페이스북에 따르면 이달 5일에 '광안리를 청소하는 외국인 모녀들'이라는 제목의 사진을 소개했다.

<태풍 차바> 피해 복구에 도움 보태는 '외국인 모녀'
<태풍 차바> 피해 복구에 도움 보태는 '외국인 모녀'

(부산=연합뉴스) 제18호 태풍 '차바'가 지나간 뒤 부산 광안리해수욕장의 쓰레기를 치우는 외국인 모녀의 모습. 2016.10.6 [YTN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pitbull@yna.co.kr

엄마로 보이는 한 여성이 장화를 신고 백사장에 떠밀려온 온갖 쓰레기를 청소도구로 끌어모으고 있다.

이 여성의 딸로 추정되는 여자 어린이는 고무장갑을 착용하고 엄마를 따라 쓰레기를 치우고 있다.

모자를 착용한 두 사람은 묵묵히 태풍 피해 복구에 도움의 손길을 보태고 있다.

이날 이들의 모습을 포착한 한 시민이 이 사진을 찍은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 수영구는 이번 태풍 이후 강풍과 월파로 파손된 도로변 안전시설과 광안리 해변도로 정비, 민락수변공원 시설 응급복구에 나섰다.

pitbul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