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영화제> 톱스타 발길 줄어든 개막식…예년보다 차분(종합)

송고시간2016-10-06 21:01

일부 영화인들 '영화제 독립성' 강조 퍼포먼스

레드카펫은 흑백의 드레스 물결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참석한 김의성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참석한 김의성

(부산=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배우 김의성이 1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걷고 있다. 2016.10.6
ksujin@yna.co.kr

(부산=연합뉴스) 조재영 구정모 기자 = 올해로 스물한 살을 맞은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6일 부산 해운대 영화의 전당 야외광장에서 개막했다.

영화 '다이빙 벨'로 촉발된 갈등과 후유증이 채 해소되지 않은 데다 전날 부산을 강타한 제18호 태풍 차바까지 여러 악재가 있었지만, 영화제는 무사히 닻을 올렸다.

특히 날씨가 도와줬다. 이날 부산의 하늘은 태풍이 지나간 흔적을 찾기 어려울 정도로 맑고 화창했다.

그러나 영화제의 꽃인 개막식을 찾은 톱스타들의 발길은 현저히 줄면서 예년보다 차분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일부 초청 인사들의 도착이 늦어짐에 따라 개막식은 한 시간가량 지연돼 시작됐다.

김의성, '부산국제영화제를 위한 마음'
김의성, '부산국제영화제를 위한 마음'

(부산=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배우 김의성이 1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걷고 있다. 2016.10.6
ksujin@yna.co.kr

◇ 흑백의 드레스로 레드카펫 수놓은 여배우들

개막식의 하이라이트는 본식 직전에 열린 레드카펫 행사였다.

올해는 검은색과 흰색 드레스가 레드카펫을 수놓았다.

여배우들은 국내외 가릴 것 없이 마치 의견을 조율이라도 한 듯 블랙과 화이트 톤의 드레스로 아름다움을 뽐냈다.

지난해의 우아함을 강조하는 트렌드가 올해는 더욱 두드러진 듯했다. 특히 색상은 무채색이지만, 디자인은 과감해졌다.

그렇다고 과도한 노출 경쟁은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손님 맞이하는 강수연 위원장
손님 맞이하는 강수연 위원장

(부산=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부산국제영화제 강수연 집행위원장이 1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서 게스트를 맞이하고 있다. 2016.10.6
ksujin@yna.co.kr

개막식 사회를 맡은 한효주는 등이 깊게 파인 검은색 드레스를 입고 레드카펫에 서서 카메라 세례를 받았다.

영화 '검은 사제들'로 부산에 온 박소담도 검은 롱드레스에 긴 머리로 한층 성숙해진 분위기를 풍겼다.

영화 '환절기'에 출연한 배우 배종옥과 서정연은 흑백의 드레스를 나란히 입은 채 손을 잡고 입장해 눈길을 끌었다.

조민수는 구릿빛 피부가 강조되는 순백의 드레스로 중년의 아름다움을 과시했다.

턱시도를 입은 김동호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과 검은 드레스를 차려입은 강수연 집행위원장도 레드카펫에 서서 일일이 손님들을 맞았다.

강 집행위원장은 "어제 큰비가 와서 피해를 본 상황임에도 개막식을 치를 수 있어 기쁘다. 전날까지도 마음을 졸였다"며 전날 태풍에 따른 비상상황을 언급하기도 했다.

배종옥-서정연, '사이좋은 자매처럼'
배종옥-서정연, '사이좋은 자매처럼'

(부산=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배우 배종옥과 서정연(오른쪽)이 1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걷던중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2016.10.6
ksujin@yna.co.kr

손님 맞는 김동호-강수연
손님 맞는 김동호-강수연

(부산=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부산국제영화제 김동호 이사장과 강수연 집행위원장이 1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서 게스트를 맞이하고 있다. 2016.10.6
ksujin@yna.co.kr

◇ 김의성, 레드카펫서 '영화제 독립' 시위

이날 일부 영화인들은 부산영화제의 독립성을 강조하는 퍼포먼스를 벌여 관심을 집중시켰다.

영화 '부산행'에서 돋보이는 연기를 펼친 배우 김의성은 레드카펫 위에서 'INDEPENDENT FILM FESTIVAL for BUSAN'('부산영화제가 독립적인 영화제가 되길')이라고 적은 종이를 펴들고 '깜짝 퍼포먼스'를 펼쳤다.

김의성은 배우 조민수와 함께 '올해의 배우상' 심사위원으로 선정돼 부산을 찾았다.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부산=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에서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이 열리고 있다. 2016.10.6
ryousanta@yna.co.kr

'부산국제영화제 지키기 범영화인비상대책위원회' 소속 영화인들은 '서포트 비프(BIFF), 서포트 미스터 리'라고 적힌 스티커를 제작해 영화제에 참석한 영화인들에게 나눠줬다. '미스터 리'는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을 의미한다.

영화제 보이콧 입장을 유지한 비대위의 일부 영화단체들은 부산국제영화제의 자율성 보장이 여전히 미흡하고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의 명예회복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비대위 관계자는 "스티커를 가지고 간 영화인들이 영화제 현장에서 주변인들에게 나눠줬다"고 말했다.

한편 배우 양익준은 이날 개막작인 '춘몽'의 기자회견장에서 영화인들이 준비한 퍼포먼스를 묻는 질문에 "퍼포먼스를 어떻게 해야 할까요, 시청 앞에서 팬티를 입고 춤추고 싶은데 그게 합당한 것인가 모르겠다"며 괴로운 심정을 피력하기도 했다.

양익준은 "자식이 독립하면 부모가 뒤에서 봐줘야 하듯 그런 책임이 있는 분이 잘 해줬으면 좋겠다"며 "영화를 만드는 사람이 이런 것을 신경 쓰면서 살아야 하나, 자유롭게 살고 싶다"는 말도 덧붙였다.

김의성, '제 마음입니다.'
김의성, '제 마음입니다.'

(부산=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배우 김의성이 1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피켓팅을 하고 있다. 2016.10.6
ksujin@yna.co.kr

◇ 톱스타 발길은 줄어…예년보다 차분한 개막식

올해 개막식에는 톱스타의 발길이 현저히 줄어 아쉬움을 자아냈다.

레드카펫을 가까운 곳에서 볼 수 있는 좌석에는 400여 명의 관객이 들어차 차에서 내리는 스타를 한 명, 한 명 환호로 맞았지만, 초반 분위기는 크게 달아오르지 않았다. 그러다 오후 6시를 넘어서 속속 낯익은 배우들이 등장하자 환호가 점차 커졌다.

특히 아이들 그룹 샤이니의 민호가 첫 스크린 주연작인 영화 '두 남자'를 들고 가수가 아닌 배우로 레드카펫을 밟자 10대 소녀 팬들은 열광했다.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

(부산=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에서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이 열리고 있다. 2016.10.6
ryousanta@yna.co.kr

안성기, 배종옥, 임권택, 김기덕 등 무게감 있는 배우와 감독들도 관객의 열렬한 환영을 받았다.

현존하는 가장 영향력 있는 아프리카 감독인 술레이만 시세 또한 뉴 커런츠 부문 심사위원장 자격으로 레드카펫을 밟았다.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를 비롯한 외교계 인사들도 개막식장을 찾아 영화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축하했다.

일부 외국인 배우와 감독은 레드카펫 앞에 모인 취재진을 배경으로 '셀카'를 찍거나 자신의 자리를 찾아가는 동안 휴대전화로 환호하는 개막식 참석자들을 촬영하기도 했다.

외국에서 온 관람객의 모습도 눈에 많이 띄었다. 말레이시아에서 왔다는 샤럴 샤피에자리만(22) 씨는 "영화를 공부하는 학생"이라며 "올해 처음 부산영화제를 구경 왔다"고 말했다. 중국인 간싱(24) 씨도 "한류 스타들을 직접 만나보기 위해 영화제를 찾았다"고 말했다.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부산=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에서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이 열리고 있다. 2016.10.6
ryousanta@yna.co.kr

fusionjc@yna.co.kr, pseudoj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