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리아북부서 IS 폭탄공격에 親터키 반군 20여명 사망

송고시간2016-10-06 19:07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시리아북부에서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폭탄공격으로 친(親)터키 성향 반군을 위주로 20여명이 숨졌다.

영국에서 활동하는 시리아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는 6일 시리아북부 아트메흐 국경검문소 인근에서 폭탄이 터져 최소 20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일부 목격자는 사망자가 25명 이상이라고 외신에 말했다.

사망자는 대부분 터키군의 지원을 받는 반군 조직 팔리아크 알샴 대원이라고 목격자들이 증언했다.

팔리아크 알샴은 터키군을 도와 시리아 북부의 IS와 쿠르드계 민병대와 싸우고 있다.

사망자 가운데는 알레포 동부 반군지역의 사법기구 수장인 셰이크 칼레드 알사이예드 판사가 포함됐다고 로이터통신이 반군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폭발 직후 IS는 연계 매체 아마크통신을 통해 아트메흐 검문소 부근에서 차량을 이용한 자살폭탄공격을 감행했다고 주장했다.

시리아 IS는 서방 동맹군뿐만 아니라 시리아군, 외국 지원을 등에 업은 반군 등 다양한 세력과 싸우고 있다.

한편 IS가 시리아 동부 데이르에조르주(州)에서 지난 이틀간 한 부족의 구성원 15명을 강도혐의를 씌워 살해했다고 시리아인권관측소가 전했다.

시리아 IS 대원들
시리아 IS 대원들

시리아 락까에서 이라크 모술 방향으로 이동하는 IS 대원의 행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