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감현장> 與안행위, '경찰 물대포 물공급 중단' 박원순 포화

송고시간2016-10-06 19:01

"한강물 떠다 쓰란거냐…이제 와서 이런 발언 진위가 뭐냐"

野 "서울시 소방 총책임자로서 발언한것"…소방법 발의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국회 안전행정위원회의 6일 경찰청 대상 국정감사에서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살수차 수도공급 전면중단' 발언이 도마 위에 올랐다.

새누리당 간사인 윤재옥 의원이 가장 먼저 박 시장이 최근 공개석상에서 시위진압용 살수차에 대한 물 공급 중단 방침을 밝힌 것을 거론하며 포문을 열었다.

야당 의원들이 국감 대부분의 시간을 할애해 고(故) 백남기 농민 사태와 관련한 문제 제기에 집중하는 가운데 여당 의원들이 나름의 '배수진'을 친 전략으로 풀이된다.

윤 의원은 이날 오후 이철성 경찰청장을 상대로 한 질의에서 "박 시장이 앞으로 데모 진압 하는 데에는 서울시에서 물을 공급하지 않겠다고 밝혔는데 그렇게 되면 경찰의 살수차 운용이 사실상 어렵지 않으냐. 물을 한강에서 떠다 하라는 이야기냐"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까지 (수도 사용에 대한) 비용도 다 지불하고 정상적인 협조 절차를 밟아서 잘해온 것 아니냐"면서 "박 시장이 (이제 와서) 이런 발언을 한 진위를 잘 알아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특히 정치 지도자들, 정치권에 있는 분들부터 평화적인 집회시위 문화 정착을 위해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관점에서 냉정하게 바라봐야 한다"고 촉구했다.

새누리당 윤재옥 의원
새누리당 윤재옥 의원

같은당 강석호 의원도 "살수차를 위한 별도의 수도관이 있는 것도 아니고 (박 시장이 실제 수도공급을 중단한다고 해도) 일반 수돗물을 받아다가 쓰면 그만 아니냐"고 일축하며 "결국 전부 정치인들의 정치적 발언에 불과하다. 개탄스럽기 그지없다"고 비판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은 "서울시장께서 서울시의 소방을 책임지는 총책임자로서 마땅한 말씀을 주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또 "그와 관련해 오늘 소방기본법 개정안을 발의했다"면서 "그동안 소방용수시설은 '정당한 사유' 없이 사용할 수 없도록 해왔는데 이를 소방활동·재난구조활동·대테러활동 등 보다 구체적으로 명시하고 그 사용절차를 마련하는 내용"이라고 소개했다.

이와 관련 이철성 경찰청장은 "서울시장께서 어떤 의미로 그런 말씀을 하신지는 모르겠지만 (살수차의 소방용수 사용이) 법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