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3분기 실적시즌에 제약 울고, 산업재 웃는다

와이즈에프엔, 251개 주요 상장사 실적전망 분석
3분기 실적시즌에 제약 울고, 산업재 웃는다 - 1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삼성전자의 7일 잠정실적(가이던스) 발표를 시작으로 상장사의 실적 시즌이 본격화되는 가운데 올해 3분기에는 제약업종이 눈에 띌 만큼 부진한 양상을 보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금융정보업체 와이즈에프엔이 지난 5일 기준 251개 주요 코스피 상장사의 컨센서스(시장평균 전망치)를 10개 섹터별로 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13개 제약사로 구성된 건강관리 섹터의 3분기 영업이익 추정치는 작년 동기보다 13.38% 준 1천783억원에 그쳤다.

이는 3개월 전 전망치보다 12.20% 감소한 것이다.

특히 건강관리 섹터(제약업)의 영업이익 감소율은 10개 섹터 중 가장 컸다.

제약업의 부진은 가장 덩치가 큰 한미약품의 이익 감소폭이 60.62%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 데 따른 것이다.

한미약품은 작년 3분기에는 357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지만 올 3분기 전망치는 141억원 수준에 그쳤다.

강양구 HMC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3분기 대규모 기술수출 실적을 올린 한미약품을 중심으로 기저효과까지 나타나면서 제약업의 실적이 악화됐다"고 설명했다.

최근 제약주의 동반 하락세는 한미약품의 '늑장공시'에 따른 심리적인 불안도 있지만 이런 실적 악화도 배경으로 꼽힌다.

영업이익이 작년 동기보다 줄 것으로 추정된 섹터는 제약업과 IT(-5.31%), 전기통신서비스(-1.55%) 등 3개다.

그러나 조선ㆍ중공업ㆍ건설업이 속한 산업재 섹터의 영업이익은 작년 동기보다 345.64% 늘 것으로 추정됐다.

에너지(78.86%), 소재(34.94%), 금융(14.07%), 유틸리티(10.69%), 필수소비재(8.23%), 경기관련소비재(6.97%)도 실적 호조가 예상됐다.

이에 따라 전체 분석 대상 기업의 영업이익 추정치는 39조2천억원대로 20%가량 늘 것으로 전망됐다.

산업재 섹터의 호실적은 작년 3분기에 대규모 적자를 내며 어닝 쇼크(실적충격)를 기록한 삼성엔지니어링[028050]과 현대중공업[009540]의 흑자 전환이 뒷받침할 것으로 전망된다.

작년 3분기에 1조5천127억원의 영업적자를 냈던 삼성엔지니어링은 올 3분기에 428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고, 8천977억원의 적자를 냈던 현대중공업은 3천549억원의 흑자를 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 섹터별 영업이익 컨센서스

(단위:억원, %)


섹터 대분류
2016년 3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
2015년 3분기
영업이익

증감률
소재 44,250 32,792 34.94
에너지 12,393 6,929 78.86
산업재 59,880 13,437 345.64
금융 48,916 42,881 14.07
IT 95,937101,322 -5.31
건강관리 1,783 2,058 -13.38
필수소비재 12,980 11,993 8.23
경기관련소비재 59,086 55,234 6.97
전기통신서비스 9,904 10,061 -1.55
유틸리티 46,961 42,425 10.69
합계392,090319,133 22.86

ev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06: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