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열흘간의 항해'(종합)

송고시간2016-10-06 18:36

국내외 영화인 250여명 레드카펫 밝아…예년에 비해 스타급은 줄어

69개국 299편 상영…개막작 한국 장률감독 '춘몽'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김재홍 기자 =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6일 저녁 개막식을 시작으로 열흘간의 항해를 시작했다.

개막식은 영화의전당 야외무대에서 배우 설경구와 한효주의 사회로 진행됐다.

영화제의 꽃인 레드카펫 행사에는 개막작 '춘몽'의 배우 한예리와 감독 장률을 비롯해 박소담, 고원희, 배종옥, 박가영, 안성기 등 신인에서 원로배우까지 250여 명의 배우와 감독, 제작사 관계자들이 얼굴을 보여 5천여 석을 메운 관객들로부터 환호와 박수를 받았다.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 야외상영관 모습 [연합뉴스]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 야외상영관 모습 [연합뉴스]

감독으로는 '그물'의 김기덕, '덕혜옹주'의 허진호, '춘천, 춘천'의 장우진, '분장'의 남연우를 비롯해 임권택, 곽경택, 정지영 감독도 올드팬의 박수를 받으며 레드카펫에 섰다.

그러나 예년에 비해 스타급 배우들의 참석이 저조해 아쉬움을 남겼다.

이어 개막작 '춘몽'의 상영을 시작으로 부산은 열흘간의 영화의 바다에 빠져 들었다.

15일까지 열리는 올해 영화제에는 영화의전당, CGV센텀시티, 롯데시네마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등 5개 극장 34개 스크린에서 세계 69개국 299편이 상영된다.

당초 301편이 초청됐으나 작품 수급일정을 맞추지 못한 2편의 상영은 취소됐다.

동시대 거장 감독의 신작이나 화제작을 만날 수 있는 갈라 프레젠테이션에서는 미국 벤 영거의 '블리드 포 디스' 등 4개국 4명의 거장 작품이 선보인다.

개막작 '춘몽'의 한 장면 [BIFF제공 =연합뉴스]

개막작 '춘몽'의 한 장면 [BIFF제공 =연합뉴스]

경쟁 부문인 뉴 커런츠에는 인도 작품 '백만개의 컬러 이야기' 등 아시아 10개국 11편의 작품이 초청됐다.

한국영화의 오늘 파노라마 부문에는 김기덕 감독의 '그물', 박찬욱 감독의 '아가씨' 등 17편이, 비전 부문에는 장우진 감독의 '춘천 춘천' 등 11편이 상영된다.

한국영화 회고전에는 액션, 멜로, 사극, 사회 드라마 등 다양한 장르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했던 이두용 감독의 작품이 소개된다.

한해 비아시아권 영화의 전반적인 흐름을 짚어보는 월드 시네마에는 42편이 선보인다.

특별기획 프로그램으로는 지난 7월 고인이 된 그리스의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감독 회고전과 중남미 영화 신흥 강국인 콜롬비아의 영화를 집중 조명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해운대 해수욕장에서 열려 부산만의 특성을 보여준 '비프빌리지' 행사는 제18호 태풍 '차바' 탓에 시설이 부서지면서 영화의전당 '두레라움'으로 옮겨 열린다.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 특별대담' 출연 3인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 특별대담' 출연 3인

왼쪽부터 대만의 허우 샤오시엔, 일본의 고레에다 히로카즈, 한국의 이창동 감독 [BIFF 제공=연합뉴스]

올해 영화제는 15일 오후 폐막작인 이라크 후세인 하산 감독의 '검은 바람'(The Dark Wind)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김동호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은 "영화제의 독립성과 자율성 확보를 놓고 부산시와 1년이 넘게 갈등을 겪은 뒤의 개막식이라 의미가 남다르다"며 "그동안 있었던 불협화음을 청산하고 새로운 20년을 시작하는 도약의 영화제가 될 수 있도록 영화인은 물론 부산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ljm70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