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국민 70%, 주한미군 주둔 찬성…역대 최고 찬성률"

송고시간2016-10-06 20:00

트럼프 지지자 72%도 주둔 찬성 의견…응답자 60% "북핵, 중대한 위협"

한국 호감도 55점, 1978년 이후 최고치 유지…최고 비호감국은 북한

"美국민 70%, 주한미군 주둔 찬성…역대 최고 찬성률" - 1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미국인 10명 가운데 7명 꼴로 주한 미군의 주둔에 찬성한다는 미국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또 미국인의 호감도가 가장 낮은 나라로는 북한이 꼽혔다.

6일(현지시간) 미국의 초당적 연구기관인 시카고국제문제협의회(CCGA)가 발표한 외교정책 관련 미국인 대상 여론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6월 10∼27일 성인 2천61명을 상대로 한 온라인 설문에서 응답자의 70% 는 주한미군의 주둔에 찬성했다.

이는 2014년 조사(64%)보다 6% 포인트 오른 역대 최고 찬성률이며, 2012년(60%) 이후 상승 추세를 이어갔다.

미국인의 주한미군 주둔 지지도는 미국의 주요 동맹국인 일본, 독일, 호주 내 미군 주둔 지지도와 비교해도 가장 높았다고 CCGA는 전했다.

미국인의 주한미군 주둔 찬성 비율은 공화당(76%), 민주당(70%) 등 지지 정당과 상관없이 높았다. 특히 공화당 대선주자 도널드 트럼프의 지지자도 72% 가 주한미군의 주둔에 찬성 의견을 내놓았다.

트럼프가 한국 등 주요 동맹국이 적절한 방위비를 내지 않는다며 '무임승차론'을 제기하고 있지만, 미국인들의 전반적인 한미동맹에 대한 지지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는 것으로 조사된 것이라고 CCGA는 설명했다.

다만 '한미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에 따라 한국이 매년 8억600만 달러(약 9천600억원) 및 관련 비용을 주한미군 주둔 비용으로 분담하고 있고, 이는 비 인건비성 비용의 45% 수준이지만 미국인들은 전반적으로 구체적인 분담 내용은 잘 모르고 있다고 CCGA는 전했다.

주둔비 분담 내용은 잘 모르는 상황이지만 미국인의 72%는 한미 관계가 변함이 없거나(58%) 발전했다(14%)고 평가했다.

북한 핵 프로그램을 중대한 위협으로 본 응답자 비율은 지난해(55%)보다 5% 포인트 오른 60%로 역대 최고치였다. 북핵을 중대한 위협으로 본 비율(60%)은 제시된 13개 위협 가운데 국제 테러리즘(75%)과 비우호국의 핵 보유 가능성(61%) 다음 순위였다.

북핵을 위협으로 평가한 미국인들의 75%는 주한미군의 장기 주둔을 지지했다.

"美국민 70%, 주한미군 주둔 찬성…역대 최고 찬성률" - 2

북핵을 저지하기 위해 미국이 취할 수 있는 방법(각각의 선택지에 찬반 투표) 가운데 북핵 문제를 외교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비율은 전체의 81%였다. 또 응답자의 80%는 북한 핵실험 등과 관련해 대북 제재를 강화해야 한다고 봤다.

2015년 조사 때와 비교해 북핵 문제의 외교적 해결지지와 대북 제재 강화는 각각 16%포인트, 10%포인트 상승했다. 북한 핵시설을 파괴하려고 미군을 투입하는 것(25%)과 핵시설에 공습하는 방법(35%)에 지지를 보낸 응답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국가 호감도 조사에선 북한이 100점 만점에 19점으로 12개국 가운데 최하위를 기록했다. 북한은 2014년 조사에서도 23점으로 가장 낮은 점수를 받았다. 북한 다음의 비호감 국가로는 이란(26점·2014년 27점)이 꼽혔다.

이에 비해 한국에 대한 미국인의 호감도는 1978년 이후 최고치인 55점을 유지했다. 미국인의 대(對)한국 호감도는 2014년에도 55점이었다. 미국 내 한국 이민자들에게 호감을 느끼는 미국인들은 67%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조사는 한국국제교류재단(KF), 미국 맥아더재단(MacArthur Foundation), 미국 레스터 크라운 및 크라운 가(Lester Crown and the Crown Family) 등의 지원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설문 문항에 따라 ±2.2∼±3.5% 포인트다.

한미연합 도하 작전훈련
한미연합 도하 작전훈련

[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 핵무기 위협(CG)
북한 핵무기 위협(CG)

[연합뉴스TV 제공]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