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북도의회 제2충북학사 건립 제동…"예정부지 소음 심해"

송고시간2016-10-06 17:59

행정문화위 '공유재산 관리 계획안' 심사 보류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충북도가 재경 대학생들의 편의를 위해 추진 중인 제2충북학사 건립에 제동이 걸렸다.

충북도가 기숙사를 짓기 위해 사들이려는 서울 중랑구의 예정 부지 옆으로 철길이 지나가 소음·진동이 심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하며 충북도의회가 반대하고 나섰다.

충북도의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북도의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북도의회 행정문화위원회는 6일 제351회 임시회 제1차 회의에서 제2충북학사 부지 매입을 위해 충북도가 요청한 공유재산 관리 계획안을 심사 보류하고 오는 11일 2차 회의에서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공유재산 관리 계획안이 행정문화위를 통과하지 못하면 내년도 예산안에 부지 매입비를 편성할 수 없어 제2충북학사 건립에 차질을 빚게 된다.

김학철 행정문화위원장은 "제2충북학사 부지 옆으로 경춘선과 중앙선, 수도권 전철이 하루 200∼250회 이상 지나가는데 소음·진동 피해가 발생하지 않겠느냐"고 우려를 표시했다.

도가 행정문화위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건립 예정 부지 뒤쪽 건물에서 측정한 소음도가 주간 55㏈, 야간 56㏈로 나왔다.

소음진동관리법상 주간 70㏈, 야간 60㏈ 이내라면 기숙사를 건립하기에 충분하다. 그러나 김 위원장은 "환경부 규정상 주거지역, 학교나 도서관에서 50m 이내 지역의 소음 기준은 주간 50㏈, 야간 40㏈ 이내이고 국토부의 공동주택 층간소음 배상 기준도 43㏈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예정부지 뒤쪽 건물에서 측정한 소음도가 이 정도인데, 철도 바로 앞에 제2충북학사를 지으면 한층 시끄러울 것이고 학생들이 우울증에 시달리거나 인지력·기억력이 떨어질 수도 있다"며 "기왕에 짓는 것 최적지를 알아보자"고 제안했다.

박한범 의원은 "건립 예정 부지가 위치한 곳인 중랑구청에 소음 민원이 제기된 사례가 있는지 알아보고 다시 심의하자"는 의견을 내놨고 박봉순 의원도 "시간을 갖고 한 번 더 심사숙고해 달라"고 주문했다.

충북도는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에 있는 충북학사의 수용 인원이 부족하다고 보고 300여명이 생활할 수 있는 제2충북학사 건립을 추진 중이다.

k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