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북 1인 세대 100명 중 27명이 65세 이상 노인

송고시간2016-10-06 17:26

50∼59세도 20.8% 달해…1인 세대 절반이 50세 이상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충북에 거주하는 '1인 세대' 중 65세 이상 고령자가 100명 중 27명꼴인 것으로 나타났다.

초고령 사회 눈 앞으로 [연합뉴스 자료사진]
초고령 사회 눈 앞으로 [연합뉴스 자료사진]

행정자치부가 6일 공개한 주민등록인구 자료에 따르면 충북 인구는 9월 말 기준 전국(5천152만9천338명)의 3.1%인 158만8천548명이다.

이 가운데 남성이 50.46%(80만1천655명), 여성이 49.54%(78만6천893명)이다. 전국적으로 남성(49.97%)보다 여성(50.03%)이 많지만 충북은 남성이 다소 많은 것이다.

충북의 전체 세대는 67만7천457세대이다. 이 가운데 1인 세대가 36.6%(25만4천392세대)로 가장 많다. 다음은 2인 세대 22.8%(15만4천286세대), 3인 세대 16.8%(11만3천863세대), 4인 세대 16.2%(10만9천620세대) 5인 세대 5.1%(3만4천355세대), 6인 세대 1.2%(8천197세대), 7인 세대 0.4%(2천744세대)이다.

1인 세대 비율을 연령으로 구분하면 고령자 비중이 굉장히 높다.

65세 이상 비율이 무려 26.5%(6만7천427명)에 달한다. 1인 세대 100명 중 65세 이상 노인이 26∼27명에 달한다는 얘기다. 다음은 50∼59세 20.8%(6만7천427명), 40∼49세 16.4%(4만1천790명), 30∼39세 14.7%(3만7천469명), 20∼29세 12.2%(3만1천131명) 순이다. 19세 이하도 0.7%(1천801명)나 된다.

전국 226개 시·군·구 중 청주시는 주민등록인구가 많은 7번째 시로 기록됐다. 지난달 말 기준 83만4천553명이다.

충북에서 주민등록인구가 많이 증가한 읍·면·동은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이다. 이곳의 인구는 2015년 말 5만4천139명에서 지난달 말 5만8천784명으로 8.6%(4천645명) 증가했다. 증가한 인구 수로 따지면 전국 3천496개 읍·면·동 중 32번째이다.

오창읍은 전국 읍·면·동 중 25번째로 주민등록인구가 많은 지역이기도 하다. 또 청주시 흥덕구 복대1동(5만3천529명)은 46번째, 흥덕구 가경동은 50번째로 인구가 많았다.

전국 읍·면·동 중 주민등록인구가 적은 50개 지역에는 충북 3개 읍·면·동이 포함됐다. 제천시 한수면 인구는 780명으로 전국에서 10번째로 인구가 적은 지역이다. 보은군 회남면(789명)은 12위, 영동군 용화면(1천46명)은 32위였다.

k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