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풍 차바> 구조활동 중 순직 소방사 '2대 소방가족'

송고시간2016-10-06 17:14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태풍 '차바'가 몰아친 5일 울산에서 인명 구조 중 숨진 119대원은 소방관이던 아버지를 따라 천직으로 소방관에 지원, 일 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제주도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울산 온산소방서 소속 구급대원인 강기봉(29) 소방사는 5일 낮 울주군 청량면 회야댐 수질개선사업소 앞에서 인명 구조 활동을 벌이다 불어난 강물에 휩쓸려 실종됐다. 강 소방사는 실종 이틀째인 이날 오전 수색 끝에 숨진 채 발견됐다.

<태풍 차바> 업고 구조
<태풍 차바> 업고 구조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태풍 차바의 영향으로 울산에 3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곳곳이 침수됐다. 목까지 물에 잠기는 중구 우정동에서 소방관들이 고립된 시민을 구조하고 있다. 2016.10.5
leeyoo@yna.co.kr

제주에서 고교와 대학을 졸업한 강 소방사는 지난해 4월 임용됐다.

강 소방사의 아버지(62)는 1983년부터 31년간 제주에서 소방관으로 활동하다가 2014년 6월 정년퇴직했다.

아버지 강씨는 '제주형 현장출동체계' 개발 등 소방활동에 헌신한 공로를 인정받아 녹조근정훈장을 받기도 했다.

도 소방본부에서는 이들을 부자(父子) 소방관으로 부르며 존경을 표해왔다.

아버지 강씨 등 가족은 사고소식을 듣고 지난 5일 급히 울산으로 가 수색과정을 지켜보며 구조 소식을 애타게 기다렸으나 비보를 접하게 돼 안타까움을 샀다.

ko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