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풍 차바> 경남도 '양산 특별재난지역' 건의…홍 지사 "신속 지원"(종합)

송고시간2016-10-06 16:48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제18호 태풍 '차바' 영향으로 산사태에 도로와 주택이 침수되는 등 각종 피해가 잇따라 응급복구에 총력을 쏟고 있다.

특히 피해가 큰 양산시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할 것을 건의하고 신속한 복구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도는 지난 5일 태풍으로 도내에서는 312억원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6일 밝혔다.

최대 345㎜의 폭우가 내려 아파트 침수와 도로 유실 등 29곳에 157억원의 피해가 발생한 양산은 도내 시·군 가운데 규모가 가장 컸다.

양산은 복구 중
양산은 복구 중

양산에서는 도로와 하천 등 공공 시설 22곳, 아파트 등 사유 시설 7곳이 피해를 본 것으로 집계됐다.

양산 상북면 대우마리나아파트는 1층 60여 가구와 지하주차장이 물에 잠겨 차량 250여 대가 침수 피해를 당했다.

우리나라 3대 사찰 중 하나인 양산 통도사도 구름다리가 파손되고 설법전이 침수되는 등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했다.

도는 양산시가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되도록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특별재난지역 지정은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에 따라 시·도지사가 중앙대책본부장에게 건의해 중앙위원회 심의를 거쳐 대통령이 선포한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피해복구 비용 전부 또는 일부를 국고에서 부담하거나 해당 지자체에 보조할 수 있다.

사유시설도 의료·방역·방제·쓰레기수거비용, 농어민의 영농·영어·시설·운전자금, 중소기업 시설·운전자금 우선 융자 및 상환 유예 등 특별지원을 받을 수 있다.

홍준표 지사는 이러한 피해가 발생한 양산을 방문해 주민과 현장 근무 공무원들을 격려했다.

홍 지사는 양산시 상북면 대우마리나아파트와 하북면 내원사 진입도로 등을 방문, 최대한 복구 지원을 약속했다.

그는 "도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이른 시일 내 양산시가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국민안전처에 건의하고 국·도비와 신속한 복구 인력 지원을 하겠다"며 동행한 공무원 등에게 신속하고 철저한 피해 복구를 당부했다.

양산 태풍 피해 현장 방문한 홍준표 지사
양산 태풍 피해 현장 방문한 홍준표 지사

도는 복구 지원과 함께 시·군별로 구체적인 태풍 피해조사를 하고 국민안전처에 재난안전특별교부세 20억원 긴급 지원도 요청했다.

앞서 도는 지난 5일 창원시 진해구 용원동 일대와 의창구 팔용동 지하차도, 마산합포구 해안도로 등 침수된 도로 5곳에 대한 배수작업을 마쳤다.

대전∼통영고속도로와 창원시 의창구 국도 25호선 정병터널 입구 등 산사태로 통행이 제한된 9곳에 대한 응급복구를 마쳐 통행을 재개했다.

그러나 여전히 도로와 주택, 농경지 등 침수 피해가 커 6일에도 응급복구 활동이 계속됐다.

양산시 이외에도 침수 피해가 큰 창원시 진해구 용원동 일대와 김해지역에 동원 가능한 공무원과 군인 등을 투입해 복구했다.

창원시 새마을회는 자체 행사인 '새마을지도자 한마음대회'를 취소하고 복구를 지원했다.

창원시 새마을회는 의창구 대산면 일대 비닐하우스 복구와 넘어진 벼 세우기, 진해구 장천동 침수 가구 복구 등을 도왔다.

경찰과 군인들도 복구활동에 팔을 걷어붙였다.

경남지방경찰청은 창원시 진해구 용원동 의창수협 일대에 1개 중대를 포함한 경찰 인력 90여 명을 투입해 집기를 정리하거나 흙탕물을 청소하는 등 복구작업을 지원했다.

이곳에는 전날 태풍으로 어른 허리 높이까지 물이 찼다.

함안군 법수면과 창원시 대산면 일대 비닐하우스에도 150여 명을 투입해 침수된 농작물을 치우거나 파손된 시설물을 철거했다.

보병 제39사단은 군인 80여 명을 투입, 함안군 군북면 일대 2곳에서 강풍에 쓰러진 비닐하우스 세우기 작업을 지원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