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감현장> 광주시 전 정책자문관 엄정 수사 촉구

송고시간2016-10-06 16:40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광주지검 국정감사에서는 광주시 전 정책자문관 관련 수사가 관심을 끌었다.

의원들은 검찰의 토착비리 근절을 위한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새누리당 주광덕 의원은 "전 정책자문관이 돈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건설사 경영에 전직 공무원들이 참여했고 이 건설사가 지자체와 밀접한 분야에 진출해 실적이 좋아졌다"며 "이를 볼 때 관급공사 수주에 관여했을 개연성이 높다"고 밝혔다.

주 의원은 "전 정책자문관이 윤장현 광주시장과 인척으로 알려졌는데, 이를 과시하며 경쟁질서를 해쳤을 가능성이 있다.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서도 철저히 수사해서 구조적인 부분, 사회악을 제거해달라"고 강조했다.

새누리당 윤상직 의원도 "토착비리를 발본색원하고 엄정 수사해서 처벌해야 한다. 이것이 지역 주민을 위한 것이다"면서 "내사를 통해 신속히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의원은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면서도 검찰의 광주시에 대한 두 차례 압수수색이 지나쳤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압수수색도 조자룡 헌 칼 쓰듯이 너무 지나치면 안 된다. 저인망식으로 수사하니 공무원들이 불안감에 시정이 올스톱했다"며 "광주의 미래를 위한, 광주를 살릴 수 있는 수사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김회재 광주지검장은 "압수수색은 추가로 드러난 부분을 확인하기 위해 필요한 부분, 최소한으로 했다"며 "시정에 악영향이 발생하지 않도록 신속하고 최소한으로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cbeb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