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성일종 "불법 필러시술 의료기관 82곳 적발"


성일종 "불법 필러시술 의료기관 82곳 적발"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무분별한 불법 필러 시술이 성행하면서 심각한 부작용을 낳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필러는 움푹 팬 볼의 볼륨을 회복하거나 주름을 개선하기 위해 쓰이는 주사약제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성일종(새누리당) 의원이 6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받은 '성형용 필러의 안전사용실태'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2∼3월 85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82곳이 사용이 금지된 부위에 필러를 시술해온 것으로 파악됐다.

안면 성형용 외에 식약처에서 허가한 필러 제품은 없다.

적발된 의료기관 중 76곳은 불법 필러 시술 인터넷 광고도 하고 있었다. 또 필러 국내 납품량 상위 3개 산부인과는 모두 필러를 이용한 생식기 성형시술을 해온 사실이 적발됐다.

성 의원은 불법 필러 시술 광고가 인터넷에서 쉽게 검색되며, 심지어 지난 3월 적발된 의료기관들이 6개월이 지난 지금도 버젓이 광고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불법 필러로 인한 부작용도 2012년부터 올해 3월까지 345건이 신고된 것으로 나타났다. 부작용으로는 염증과 부종, 통증이 가장 많았고 괴사나 결절, 멍, 시력저하, 망막 동맥 폐쇄까지 있었다.

성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보건당국은 불법 필러 사용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과 처벌을 하고 불법 필러로 인한 부작용을 널리 알려야 한다"고 말했다.

성일종 "불법 필러시술 의료기관 82곳 적발" - 1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