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국체전 열리지만…" 아산 관련 업계 체전특수 '글쎄∼'

송고시간2016-10-06 17:04

'김영란법' 등 영향, 호텔·한우 전문점 등 취소 잇따라

(아산=연합뉴스) 김용윤 기자 = "경제유발 효과가 2천억원이고, 2천명 가량의 고용 증대 효과가 기대된다고요? 지금 현실과는 맞지 않는 얘기입니다."

7일부터 열릴 제97회 전국체육대회 특수를 기대했던 충남 아산지역 호텔 등 숙박업소와 음식점들이 '김영란법' 시행과 울산 등 남부지역의 태풍피해, 국정감사 등의 '악재'가 겹치면서 체전에 따른 경제효과를 크게 기대하지 않고 있다.

등심 등 고가 예약 자취감춘 한우촌
등심 등 고가 예약 자취감춘 한우촌

(아산=연합뉴스) 김용윤 기자 = 1인당 4만원 이상 고가메뉴 주문 대신 불고기 등 3만원이하 주문이 부쩍 늘어난 아산시 염치읍 한우거리식당들. 전국체전 특수에는 고개를 갸우뚱하고 있다. 2016.10.6 yykim@yna.co.kr

6일 충남도와 아산시에 따르면 도는 지난 2012년 전국체전 유치 당시 세종특별자치시로 편입된 연기군을 제외한 15개 전 시·군에 1개 종목 이상씩 경기장을 배정한다는 원칙으로 주 개최지인 아산시에 15개, 2001년 전국체전 개최지인 천안시에 9개 종목 등 인접 도시를 중심으로 경기종목을 배정했다.

당시 기대한 경제유발 효과는 약 2천606억원이었고, 1천996명의 고용증가 효과도 낼 것으로 예상했다.

이 같은 장밋빛 전망은 체전이 임박하면서 달라졌다.

한우고기로 명성을 얻고 있는 염치읍 한우거리는 등심 등 고가메뉴를 예약했던 시도 선수단이나 경기단체들이 '김영란법' 저촉을 우려해 불고기 정식 등 3만원 이하로 조정, 체전특수를 노리기 힘들 것으로 보고 있다.

한우전문식당 업주 A(54)씨는 "1인당 4만여원 안팎이지만 가장 맛이 좋다고 하는 '새우 등심' 주문이 많아 물량을 확보해놨는데 불고기 등으로 바꾸는 경우가 한둘이 아니다"며 "평소보다는 매출이 좀 늘겠지만 체전 때문에 톡톡한 재미를 보는 것은 기대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숙박업소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체전 참가자 등 1만1천명 정도의 투숙이 필요하지만 아산시가 확보한 객실은 160여개 업소 6천여개에 불과, 최소한 3천여명을 인근 천안, 평택, 당진 등으로 분산했는데 이마저 특별한 이유 없이 취소하는 경우도 많아 업주들이 볼멘소리를 하고 있다.

온양온천역 부근 모텔사업자인 B씨68)씨는 "전국체전 협조 차원에서 일부 시·도 선수단, 경기단체용으로 방을 비워뒀는데 온다고 했던 이들이 오지 않아 대목에 낭패를 보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온다던 손님들 예약 취소해 걱정"
"온다던 손님들 예약 취소해 걱정"

(아산=연합뉴스) 김용윤 기자 = 투숙예약이 취소되는 사례가 빈발해 체전특수를 걱정하고 있는 아산지역 숙박업소들. 사진은 기사의 특정내용과 관계없음. 2016.10.6. yykim@yna.co.kr

음식·숙박업계는 최근 시행된 김영란법 때문에 회식문화가 크게 바뀐 데다 일부 시·도는 국정감사 때문에 도지사나 교육감, 시장 등이 선수단을 격려한 뒤 곧바로 돌아가는 것도 원인으로 보고 있다.

또 다른 숙박업소 대표 C(61)씨는 "천안아산 KTX역이 20분 거리에 있고 도로망이 워낙 좋아 대전, 서울·경기 등 웬만한 곳에서는 당일 왕래가 가능한 지리적 여건도 숙박수요가 줄어든 요인"이라고 봤다.

시 관계자는 "신문·방송 등 미디어 관계자들도 당초 110명 가량이 숙박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정작 체전 기간 투숙자들은 30명을 넘지 않는다"며 "전국체전으로 인한 경제유발 효과는 충남도가 체전을 유치할 당시 기대했던 것보다 그리 크지 않을 전망"이라고 아쉬워 했다.

y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