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감현장> 삼성 안전점검 부실자료 제출 질타

송고시간2016-10-06 15:46

(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6일 대구지방고용노동청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삼성 안전점검 보고서가 부실하다는 의원들 질타가 이어졌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은 "2013년 (경기 화성) 삼성전자 불산 누출사고 이후 안전점검한 보고서를 제출해 달라고 했는데 삼성디스플레이가 작성한 보고서를 보내왔다"며 "고용노동부가 삼성그룹 문서를 전달하는 부서냐"고 따져 물었다.

강 의원은 "고용노동부장관은 사업주에게 안전진단 후 보고서를 제출하도록 할 수 있다"며 "국회의원이 자료 달라고 했는데 고용부 자료가 아닌 삼성 문서를 건네준다는 게 말이 되느냐"고 했다.

또 "고용부가 제출한 자료를 보면 삼성이 관련 의견을 제시했다는 내용이 있다. 삼성디스플레이가 국회의 자료 제출 요청 사실을 어떻게 알고 이런 맹탕 자료를 보냈나, 경위를 밝히고 삼성과 주고받은 공문을 다 제출하라"고 압박했다.

이에 고용노동부 고위 관계자가 "실무진 차원에서 한 것이고 저는 보고받은 적이 없다. 경위를 파악해 보고하겠다"고 답변하자 홍영표 위원장은 "간부가 모른다고 잡아떼면 되나,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된다. 다 잡아떼고 모른다고 하고 국감장에 뭐하러 나왔나"고 질타했다.

홍 위원장은 "이는 명백하게 국정감사를 방해한 것이다. 국감 끝날 때까지 제대로 된 자료를 제출하라. 모르면 (당장) 나가서 파악해 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yongm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