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차 노조 "파업피해 집계 엉터리…실제 매출차질 2조1천억"

송고시간2016-10-06 15:40

고용노동부의 파업피해 발표 자료에 "동의할 수 없다" 반박


고용노동부의 파업피해 발표 자료에 "동의할 수 없다" 반박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현대자동차 노조가 올해 임금협상 파업과 관련해 고용노동부가 낸 자료를 6일 조목조목 반박했다.

구호 외치는 현대차 노조
구호 외치는 현대차 노조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30일 오전 울산시 북구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본관 앞에서 열린 노조의 파업 집회에서 박유기 지부장을 비롯한 교섭위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날 현대차 1조 근로자들은 오전 8시 50분부터 6시간, 2조 근로자들은 오후 5시 30분부터 6시간 부분파업한다. 2016.9.30

고용노동부는 최근 '현대차 노조가 7월 19일부터 9월 30일까지 24차례 파업을 벌여 13만1천851대의 생산차질과 2조9천억원이 넘는 매출손실이 발생했다'는 자료를 냈다.

이에 대해 노조는 "매출손실은 틀린 표현이고, 계획대비 매출차질이 맞다"며 "생산 차질로 재료비나 인건비 등이 발생하지 않기 때문에 2조9천억원 매출손실은 당치 않은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노조는 "회사가 노동자의 자발적 권리에 따라 행하는 잔업과 휴일특근 예상치를 모두 반영해 허수를 만들어냈다"며 "올해 임금협상 과정에서 모두 204시간 파업했고, 전 공장 시간당 생산대수 474대에 파업시간과 시간당 생산대수를 곱하면 9만6천696대가 실제 생산차질 대수"라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매출손실도 2조9천억원이 아니라 실제 생산차질 대수 9만6천696대와 대당 평균 2천200만원을 곱해 나오는 2조1천억원이 실제 계획대비 매출차질 금액"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 노조 파업 집회
현대차 노조 파업 집회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30일 오전 울산시 북구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본관 앞에서 노조가 파업 집회를 열고 있다. 이날 현대차 1조 근로자들은 오전 8시 50분부터 6시간, 2조 근로자들은 오후 5시 30분부터 6시간 부분파업한다. 2016.9.30

노조는 또 "올해 사측 제시안으로 타결될 경우 평균 연봉이 1억원에 육박하며, 이는 일본과 독일 등 경쟁 선진국 완성차 업체와 비교해 높은 수준"이라는 발표에 대해서도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2015년 국가별 연간 노동시간 자료에 따르면 독일 1천366시간, 일본 1천729시간, 한국 2천124시간인데 현대차 생산직은 2천65시간이고 특히 현대차 생산직은 잔업·휴일특근 등 연장노동에 대한 할증임금과 성과금, 일시금 등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독일이나 일본과 단순 비교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는 것이다.

노조는 "오히려 해외 경쟁 선진국 완성차 업체가 더 적게 일하고, 더 높은 임금을 받는다"고 받아쳤다.

차 한 대 만드는데 드는 총 시간이 도요타나 폴크스바겐보다 많이 걸리는 것에 대해서도 "기업별 특성을 감안하지 않은 비교"라고 부정했다.

임금협상장 향하는 현대차 노사 대표
임금협상장 향하는 현대차 노사 대표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0일 오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윤갑한 사장(왼쪽)과 박유기 노조위원장이 임금협상이 열리는 아반떼룸으로 향하고 있다. 2016.8.10

노조는 "고용부 자료는 현대차 노조의 파업이 국가 경제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호도해 긴급조정권 발동 논리나 노조 압박카드로 악용하려는 것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