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스텍, 판교에 인공지능(AI)·빅데이터 사무소 설립

송고시간2016-10-06 15:10

포스텍 본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포스텍 본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포항=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 포스텍(포항공과대) 정보통신연구소의 인공지능(AI)·빅데이터 공동연구와 창업을 위한 사무소가 경기도 판교에 문을 열었다.

포스텍이 강점을 보이는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분야 연구로 구성원들이 창업하거나 판교의 우수한 벤처기업과 협력해 사업화에 나설 수 있도록 지원하는 곳이다.

판교 포스코ICT 사옥에서 6일 정보통신연구소 판교 R&BD 사무소 개소식을 하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사무소는 포스텍 연구진과 우수 IT 벤처기업의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분야를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상호 협력을 위한 가교 구실을 한다.

포스코, 포스코ICT 등 포스코 패밀리사와 협력해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이용한 스마트 팩토리 구축사업을 추진하고 전문인력도 양성한다.

대학은 IT분야 메카인 판교지역 네트워크를 활용하면 연구과제를 수주받고 포항에 우수기업을 유치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서영주 포스텍 정보통신연구소장은 "대학이 수도권에 연구시설과 산·학 협력을 위한 사무실을 연 것은 처음이다"며 "사무소는 대학 연락 사무소 개념으로 앞으로도 주요 연구기능은 포항에서 수행한다"고 말했다.

포스텍 정보통신연구소는 정보통신 관련 연구와 포스코패밀리사 IT 부문 첨단연구를 지원하기 위해 1991년 설립됐다.

shl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