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지자체, 전통산업 활성화로 지역경제 발전 모색

송고시간2016-10-06 14:55

행자부, 17개 시·도와 지역경제정책협의회 열어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침체기를 맞은 지역 전통산업을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혁신산업으로 재창조하기 위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머리를 맞댔다.

행정자치부는 6일 인천 송도국제자유도시 미추홀타워에서 산업부와 문화부, 17개 시·도 관계자, 기업인 등이 참석한 '제3회 지역경제정책협의회'를 열었다.

이번 협의회는 인구절벽과 중국과 일본 사이에 낀 '넛크래커' 상황 등 대내외 위기를 맞아 전통산업의 활성화를 위기극복 대안으로 모색하기 위한 자리였다.

홍윤식 행자부 장관과 유정복 인천시장이 공동 주재한 회의에서 '전통산업 활력 제고를 통한 지역경제 발전'을 주제로 시도별 전통산업 활성화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실효성 있는 정책 방향이 논의됐다.

인천시의 남동산단 고도화, 대구시의 출판인쇄산업 경쟁력 강화, 부산시의 폐공장 재상 'F1963' 프로젝트, 서울시의 성수수제화산업특구 조성 등이 우수사례로 발표됐다.

회의에 참석한 원도연 원광대 교수는 이탈리아 밀라노를 예시로 문화산업과 전통제조업의 결합이 전통산업 활성화의 핵심 열쇠가 될 수 있다고 역설했다.

백진 서울대 교수는 자동차 매매와 전시, 개조, 체험이 가능한 가상 '세종시 자동차 테마파크 건설' 사례를 통해 산업과 문화의 융합으로 장소의 브랜드 가치가 형성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홍윤식 장관은 "미국기업의 국내 U턴과 제조업의 부활 뒤에는 오바마 정부의 강력한 지원과 주정부들의 유치경쟁 및 활성화 노력이 있었음에 주목해야 한다"며 "우리 역시 전통산업의 회복을 위해 정부 부처와 지자체, 학자, 산업 관련 연구기관 등 모든 이해관계자의 동반 노력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justdu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