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원도 中企식품, 中 지린성 시장 진출 '물꼬'…20억 수출계약

송고시간2016-10-06 15:50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강원도 중소기업들이 중국 지린(吉林)성 식품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6일 강원지방중소기업청과 시장개척업체 글로벌피엠디연구소에 따르면 강원지역 중소 식품업체인 ㈜효가(대표 류재천)와 지린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전자상거래기업인 연변전자상무유한공사(총경리 최금룡)가 2만달러 어치의 구매계약을 체결했다.

창춘(長春)에 상품전시장을 둔 강원지역 중소기업 18개 사와 연변전자상무공사는 온·오프라인 판매를 위한 200만달러 어치의 수출계약에 서명했다.

특히 중국 식품인증 정부기관인 지린·연변주 중소기업창업부화기지(대표 안창만)가 강원지역 중소식품기업에 대한 위생허가기준 마련 및 제정을 지원키로 해 강원지역 업체들의 현지시장 진출이 한층 탄력을 받게 됐다.

글로벌피엠디연구소 관계자는 "중국시장에 진출하는 한국 기업의 식품이 현지 당국의 위생 인허가를 받기 어렵지만 현지 인맥과 경험으로 결실을 보게 됐다"며 "수출 확대에 큰 역할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中 지린서 강원도 식품中企 수출 물꼬"
"中 지린서 강원도 식품中企 수출 물꼬"

강원도 중소 식품기업이 중국 지린성 연변자치주 전자상거래기업과 수출계약을 맺었다. 사진 왼쪽 세번째부터 ㈜효가 류재천 대표, 네번째 옌지시 안범호 주석, 다섯째 연변전자상무유한공사 최금룡 총경리, 여섯째 김진학 글로벌피엠디 중국본부장. [제공=글로벌피엠디연구소 중국본부]

realis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