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중 국제열차 외화·물품 제재 우회 반출입 경로"

웅담 밀수, 미화 9만달러 불법소지 잇단 적발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베이징(北京)~북한 평양 간 국제열차가 국제 사회 제재를 피해 외화 및 고가물품을 불법 반입출하는 북한의 경로 구실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북중접경 소식통들에 따르면 지난 8월18일 북한사람으로 추정되는 외국인 남성이 흑곰 웅담 40개, 3천여g에 이르는 물량을 몰래 가지고 중국으로 입국하다가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 해관(세관) 여객 검사구의 승객 소지품 검사에서 적발됐다.

이 남자는 평양발 베이징행 국제열차 K-85호편에 탑승해 단둥에 도착했다.

그가 소지한 웅담은 5만여 위안(약 830만원) 상당으로 정교하게 포장됐으며 해관에 수출입허가증 등 관련 신고를 하지 않은 불법 물품으로 드러났다. 단둥해관측은 이 남자가 북한산 웅담을 중국에 밀수하려던 것으로 보고 체포했으며 웅담을 압류 처분했다.

또 지난달 1일엔 북한 남성 1명이 미화 9만달러(약 9천990만원)를 복대에 숨긴 채 국제열차를 타고 북한으로 반입시키려다가 해관 당국에 적발됐다.

이 남성은 단둥역에서 평양행 국제열차 K-95호편에 탑승하려고 수속을 밟던 중 해관철로 변경검역소 직원의 검색을 받고 외투 안에 스타킹으로 감싼 복대에 거액의 외환을 소지한 사실이 드러났다.

중국 당국은 이 돈이 북중 접경에서 활동하는 북한 무역 일꾼들의 외화벌이를 통한 '상납금'일 가능성에 대해 조사 중으로 알려졌다.

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안에 동참한 지난 3월 초 이래 중국의 각 은행은 대북 송금을 전면 중단했다.

접경 지역 한 소식통은 "웅담밀수 미수건과 미화반입 미수건의 공통점은 베이징~평양 간 국제열차를 이용해 돈과 물품을 몰래 반출하려던 것"이라며 "대북 제재 이후 공식 경로가 막히면서 북한 측이 우회 경로를 확보하려는 필사적인 모습이 나왔다"고 말했다.

한편 하루 1차례 운행하는 베이징~평양 국제열차는 매일 오전 10시(현지시간) 단둥역에서 출발해 압록강 건너편 북한 신의주에 정차한 다음 입국·통관 절차를 거쳐 5시간30분 후 평양에 도착하며, 다음날 오전 평양에서 출발해 오후 4시30분(현지시간)께 단둥에 도착한다.

베이징~평양 간 국제열차가 압록강대교를 통과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평양 간 국제열차가 압록강대교를 통과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12: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