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태풍 차바> 제주교육청, 침수·범람지역 안전 매뉴얼 강화

학교·교육기관 121곳 피해…"피해·복구액 산출해 신속히 복구"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도교육청은 태풍 내습 등으로 인해 침수·범람되는 지역 학교 학생들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대응 매뉴얼을 세부적, 구체적으로 마련하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이석문 제주교육감이 지난 5일 태풍 차바로 인해 피해가 발생한 제주 애월고를 방문해 피해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제주도교육청 제공=연합뉴스]
이석문 제주교육감이 지난 5일 태풍 차바로 인해 피해가 발생한 제주 애월고를 방문해 피해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제주도교육청 제공=연합뉴스]

제주도교육청에 따르면 태풍 차바로 인해 초등학교 64개교, 중학교 26개교, 고등학교 20개교, 특수학교 3개교 등 113개교와 기관 8곳 등 총 121곳에서 시설물 파손 등 태풍 피해가 발생했다. 또한 태풍이 닥친 5일 115개 학교가 등교 시간을 늦췄다.

애월고는 본관동 지붕이 파손되고 교실이 침수, 특별교실을 활용해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새서귀초는 교실 3개가 침수돼 특별교실을 활용했고, 오현고와 한천초 등 4개교는 정전이 복구되지 않아 지난 5일 수업에 어려움을 겪었다.

대기고는 비가림 시설이 일부 파손돼 덮개가 옆집을 덮쳤고, 성읍초는 테니스장 펜스가 이웃집 지붕으로 넘어지는 등 학교 주변 민가에도 일부 피해가 발생했다.

도교육청은 복구를 위해 구체적인 피해액과 복구액을 산출하고 있다. 정확한 복구액이 나오는 대로 예비비 등을 긴급 활용해 복구에 나설 계획이다.

교육시설재난공제회와 함께 피해 학교별 보상대책을 마련하고, 예산이 부족하면 의회와 협력해 2차 추경에서 예산 활용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학교 및 교육시설은 물론 학교 주변 민가에 발생한 피해에 대해서도 교육시설공제회를 통해 수리비를 지원한다.

도교육청은 또한 침수·범람지역 인근 학교 학생들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학교별로 현황에 맞는 세부적, 구체적인 매뉴얼을 만들기로 했다.

<태풍 차바> 제주교육청, 침수·범람지역 안전 매뉴얼 강화 - 2

이석문 제주교육감은 이날 출입기자와의 간담회에서 "한천이나 학생문화원 부근 등 침수·범람했던 지역 등은 학교별로 대응 매뉴얼을 마련하고, 지역 주민센터나 시청 등 유관기관과 연계한 대처 방안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제주는 태풍이 연례행사처럼 찾아오기 때문에 대응이 잘 되는 편이지만, 이번에 범람 됐던 곳들을 중심으로 등하교 지도를 좀 더 세밀하게 할 계획"이라며 "또한 이번에 샌드위치 패널과 비가림 시설 피해가 많았는데 앞으로는 패널을 쓰지 않도록 하고 비가림 시설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ato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12: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