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올해 해외 M&A 규모 세계 1위…미국 첫 추월"

(홍콩=연합뉴스) 최현석 특파원 = 올해 중국의 해외 인수·합병(M&A)인수 규모가 미국을 제치고 처음으로 세계 1위로 올라섰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6일 금융시장 정보업체 딜로직에 따르면 올해 1∼9월 중국의 해외 M&A 규모는 1천739억 달러(193조290억 원)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68% 급증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이 보도했다.

딜로직은 미국이 2008년 이후 1∼9월 기준 해외 M&A 규모 1위를 유지했지만, 올해는 중국에 밀렸다고 설명했다.

중국의 해외 M&A 건수는 601건으로 작년 441건보다 160건 증가했다.

이 가운데 중국화공(켐차이나)의 스위스 농업생물공학기업 신젠타 인수 건이 467억 달러(51조8천700억 원)로 중국의 해외 M&A 총액 중 4분의 1을 차지했다. 이 금액으로 최종 인수가 마무리되면 중국 기업의 외국 기업 인수건 중 최대규모가 된다.

그러나 안보상 이유 등으로 중국의 M&A에 대해 경계심을 갖는 나라들이 늘어나고 있어 중국이 연말까지 M&A 1위를 유지할지는 미지수라고 언론이 전했다.

1∼9월 중국의 해외 M&A 추진 건 가운데 42건(358억 달러·39조7천700억 원)이 무산됐다.

언스트앤영의 케이스 포그슨 아시아·태평양 금융 서비스 부문 선임파트너는 호주의 토지소유권과 산업 보호에서부터 미국 등의 국가안보 우려까지 각국이 다양한 국가 이익을 보호하는데 매우 민감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중국이 해외투자를 확대함에 따라 이러한 문제가 나타날지 지속해서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9월 중국의 투자금융(IB) 관련 매출은 중국 기업의 해외 M&A 증가에 힘입어 27% 급증한 62억 달러(6조8천900억 원)를 기록,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중국 해외 M&A 동향 관련 금융 지수
중국 해외 M&A 동향 관련 금융 지수 <<연합뉴스TV 제공>>

harri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12: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