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감현장> 교문위, 최순실·차은택 증인채택 논란으로 파행

교문위, 최순실·차은택 증인채택 공방
교문위, 최순실·차은택 증인채택 공방(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6일 오전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전국 광역시 교육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여야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도종환(왼쪽부터), 국민의당 송기석, 새누리당 염동열 의원이 최순실 씨와 차은택 감독 등에 대한 증인채택 문제를 놓고 논의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6일 전국 광역시 교육청을 상대로 한 국정감사는 최근 의혹의 중심인 미르·K스포츠재단 관련 증인채택 문제를 놓고 여야가 격돌하면서 감사는 시작도 하지 못하고 파행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소속 위원들은 오는 13일 문화체육관광부 종합감사 관련 증인채택 시한인 이날 의혹의 핵심인물인 최순실씨와 차은택 감독 등 두 명은 반드시 일반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새누리당은 이에 반대하면서 안건조정절차를 신청, 증인채택 무력화를 시도했다.

더민주 간사인 도종환 의원은 "신청한 17명의 증인 중 여당이 받을 수 있는 최소한의 안을 제안해달라고 요구했고 그중 몇 명이라도 증인 부를 것을 수정 제의했지만, 오늘까지도 답을 못 들었다"며 "증인과 참고인 등 19명 중 한 명씩 논의하거나 의결절차에 들어갈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국감 출석한 교육감들
국감 출석한 교육감들(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왼쪽에서 다섯번째)을 비롯한 각 시도 교육감들이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교문위의 서울시교육청 등 각 시도 교육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하고 있다. 2016.10.6
scoop@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f6464
어느덧 익숙해진 풍경.. 여당의 빈자리
어느덧 익숙해진 풍경.. 여당의 빈자리(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6일 오전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전국 광역시 교육청에 대한 국정감사가 최순실 씨와 차은택 감독 등 증인채택 문제를 놓고 벌인 여야의 공방으로 파행을 겪고 있다.

그러나 새누리당 간사인 염동열 의원은 "미르·K스포츠재단은 지도부와 상임위에서 정치 공세가 시작되고 있고 검찰 조사가 시작됐기 때문에 신중하게 접근할 필요가 있다"며 "각 당 입장이 다른 증인에 대해선 실질적으로 채택하겠다면 채택할 수밖에 없지만 국회법과 상임위 절차에 따라 안건조정심의회를 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에 위원장인 국민의당 유성엽 의원이 감사 중지를 선언하고 일반증인 출석 요구의 건 상정을 위해 교문위 전체회의를 개회하자 염 의원이 위원장석으로 나와 항의를 하고 새누리당 위원들이 집단 퇴장하면서 파행에 들어갔다.

이 과정에서 양측 간 고성과 반말이 오가는 등 볼썽사나운 장면이 연출되기도 했다.

결국, 증인채택 관련 3당 간사 간 협의를 위해 교문위는 정회에 들어가야 했다.

최근 태풍 '차바'로 각급 학교가 큰 피해를 본 부산·울산시 교육감들을 빨리 돌려보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11: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