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생기부조작·교직매매…'광주교육 난맥상' 국감서도 지적

(광주=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광주의 한 사립학교 교사들이 생활기록부를 조작하고 교직까지 매매하는 등 광주교육청이 총체적 난국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곽상도 의원(자료사진)
곽상도 의원(자료사진)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곽상도 의원(대구 중남구)은 6일 광주시교육청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자료를 통해 "광주교육청은 최근 사립학교 교원 채용 관련 비리, 학생생활기록부 조작 사건, 배구코치 성추행 의혹 등 각종 악재로 운영관리 부실에 대한 비판이 도마 위에 올라와 있다"고 지적했다.

곽 의원은 "최근 3개월 사이, 광주에서만 3개 사학 법인이 채용비리에 직·간접적으로 연루되면서 수사대상에 오르는 등 잇단 잡음에 곤욕을 겪고 있다"며 "교직 거래가 당사자 간 비밀리에 진행되고 있는 점을 고려한다면 이번에 검찰과 경찰에 적발된 사례는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사립학교에서 발생한 생활기록부 조작 사건에 대해선 "광주시교육청은 표본조사를 하겠다고 발표했다가 교육부가 전수조사 방침을 밝히자 부랴부랴 관련자들에 대한 징계절차에 착수하고 전수조사를 하는 등 늑장 대처했다"며 "평가요소에 생활기록부의 활용도가 매우 높은 대학 수시모집을 앞둔 상황에서 조치가 미흡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곽 의원은 "대학 입시에 중대한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사안이었던 만큼 신속하게 대처하지 못한 잘못이 있다"며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부도덕한 사학 비리를 적발하고 해소하는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광주에서는 교사 채용을 빌미로 돈을 받은 사립학교 이사장 등 3명이 구속됐으며 사립학교 교사 채용과 관련 돈을 가로챈 혐의로 시의회 의장과 브로커, 교감 등이 불구속 입건되는 등 채용비리가 잇따랐다.

minu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11: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