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0일 급유선 동맹휴업·화물연대 운송거부 예고…부산항 비상


10일 급유선 동맹휴업·화물연대 운송거부 예고…부산항 비상

부산항 신항 한진 부두에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는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항 신항 한진 부두에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는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한진해운 법정관리 사태로 빚어진 물류대란이 겨우 수습돼 가는 와중에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와 급유선선주들의 동맹휴업 예고로 부산항에 또 비상이 걸렸다.

화물연대는 표준운임제 법제화 등을 요구하며 10일 오전 0시부터 전국적으로 운송거부에 들어가기로 했다.

화물연대에 가입한 1만천여대의 가운데 컨테이너 수송차량이 7천여대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우리나라 컨테이너 화물의 75%가량을 처리하는 부산항에 미치는 영향이 클 수밖에 없다.

부산항은 이달 1일 시작된 법정관리 사태로 목적지로 가지 못한 한진해운 선박들이 싣고 있던 컨테이너들을 대량으로 내려놓는 바람에 장치장 사정이 빠듯하다.

한진해운 선박들이 주로 이용하는 신항의 한진터미널의 장치율은 한계치인 80%를 넘나들고 있고, 북항의 감만터미널은 83%에 이른다.

한진해운의 화물을 대신 처리해주느라 다른 터미널들의 장치율도 평소보다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6일 오전 현재 부산항 전체 터미널의 장치율은 68%로 나타났다.

이런 상태에서 화물연대 소속 차량들이 컨테이너 수송을 거부하면 터미널마다 선박에서 내린 컨테이너들이 제때 반출되지 못하고 쌓여 장치율이 급속히 높아지게 된다.

장치율이 80%를 넘으면 야적장의 작업효율이 크게 떨어져 부두 운영에 지장을 받는다.

부산해양수산청과 부산항만공사는 부두 운영 차질을 줄이고자 철도수송을 늘리고, 군차량 등 대체수송수단을 투입하는 한편 한시적으로 외국적 선박에 신항과 북항 간 환적화물 수송을 허용하는 등의 대책을 세우고 있다.

항만에서 각종 선박에 기름을 공급하는 급유선 선주들의 단체인 한국급유선선주협회도 10일 오전 10시를 기해 부산, 울산, 여수항에서 동맹휴업에 들어가기로 했다.

급유선선주협회는 원가에 턱없이 못미치는 운송료 현실화를 위해 선박규모에 따라 30~100% 인상해 줄 것을 4대 정유사에 요구하고 있다.

부산해양수산청 중재로 5일 양측이 만났으나 급유선선주협회가 구체적인 인상폭과 시기를 제시할 것을 요구한 반면 정유사들은 급유선 업계의 어려운 사정을 이해하며 인상을 검토하고 있지만 당장 구체적인 인상안을 내놓기는 어렵다고 맞서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급유선들의 작업거부가 장기화하면 각종 선박의 운항에 큰 차질이 생긴다.

부산해수청은 협회와 정유사 간 협상을 계속 중재해 원만한 해결을 유도하고, 동맹휴업이 벌어지면 텡크로리를 이용해 육상에서 선박에 급유하는 등 대체수단을 강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부산항만공사 관계자는 6일 "한진해운 사태 여파로 하루하루 살얼음판 위를 걷는 심정인데 집단 운송거부와 급유중단 사태까지 겹쳐 항만운영에 차질이라도 벌어지면 부산항의 국제 신뢰도 하락으로 엄청난 피해를 볼 수도 있다"고 걱정했다.

lyh950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11: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