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시립희망원 특별감사…장애인 관리소홀 사망의혹 규명(종합)

송고시간2016-10-06 16:37

장애인지역공동체 등 시민단체가 지난달 19일 대구시립희망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장애인지역공동체 등 시민단체가 지난달 19일 대구시립희망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대구시가 장애인 관리소홀 사망, 시설 내 생활인 폭행 등 각종 비리 의혹이 불거진 대구시립희망원에 대한 특별감사에 나선다.

시는 10일부터 다음 달 9일까지 1개월 동안 4개 반, 22명을 투입해 이곳에서 생활하다 숨진 이들의 사망 원인을 분석하고 생활인 관리 실태, 금품 및 노동력 착취, 식자재 및 시설물 운영·관리 적정 여부 등을 확인한다.

불법·비리 행위를 발견하면 관련자를 엄정 처분하고 필요할 경우 수사 의뢰할 계획이다.

별관 1층에 장애인 관련 제보사항을 접수하는 별도 창구도 운영한다.

1958년에 문을 연 시립희망원은 1980년까지 대구시가 직영했다. 그 뒤 대구구천주교회유지재단에서 수탁받아 운영 중이다. 시는 매년 예산 90여억원을 지원한다.

노숙인, 장애인 등 1천150명이 생활하며 근무하는 직원은 155명이다.

최근 이곳에서는 지난 2년 반 동안 120명이 넘는 이들이 사망한 것으로 밝혀져 장애인 관리소홀 등의 논란이 불거졌다. 시설 직원의 생활인 상습 폭행, 급식비 횡령 의혹도 제기됐다.

이곳에서 근무한 몇몇 직원은 생활인을 폭행한 혐의로 최근 벌금 및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의혹이 불거지자 국가인권위원회는 8월 8∼10일과 23∼24일 2차례 희망원 종사자와 생활인을 상대로 사실 여부를 조사했다.

국민의당은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려 지난달 19일 희망원을 직접 찾기도 했다.

이경배 시 감사관은 "시민단체 등에서 제기한 각종 의혹의 사실 여부를 명확히 밝히겠다"며 "유사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애인지역공동체 등 지역 시민사회단체는 6일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보를 바탕으로 조사한 결과 2012년 시립희망원에서 이중장부를 사용해 주·부식비 4억원 가량을 횡령한 정황을 확인했다"며 "회계 전반에 대한 수사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su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