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故 김갑제 감독 장례, 대한배구협회장으로 치러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대한배구협회가 고(故) 김갑제 화성시청 남자배구단 감독의 장례를 협회장으로 치렀다.

김갑제 감독은 4일 대한배구협회 이사회에 참석한 뒤 귀가하기 전 쓰러졌고 결국 세상을 떠났다.

6일 경기도 화성장례식장에서 유가족과 배구인이 참석해 발인식을 엄수했다. 김 감독은 화성시 추모공원에 안치된다.

고 김갑제 감독은 1974년 화성 송산중학교에서 배구를 시작했고 인하부고와 인하대, 한국종합화학에서 선수생활을 했다.

국가대표로도 뛰며 한국 남자 배구의 1978년 세계선수권 4강, 1978년 아시안게임 금메달에 공헌했다.

그는 1983년부터 1993년까지 모교인 인하부고에서 사령탑을 맡아 42연승을 기록했다.

1994년부터 1998년까지는 실업배구 LG화재 배구 감독으로 활약했고, 2008년부터 화성시청 초대 감독에 올라 눈을 감기 전까지 팀을 이끌었다.

고인은 10월 4월 배구협회 기술지도 이사로 선임됐으나 첫 회의를 마치고 별세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11: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