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파리기후변화협정 내달 4일 발효…"지구사 전환점 되는 날"(종합)

유엔, 발효요건 '배출량 55% 55개국 비준' 충족 확인
오바마·반기문 등 환영…전문가 "지금부터 쏟을 노력 산적"

(유엔본부·서울=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양태삼 기자 = 작년 프랑스 파리에서 체결된 기후변화협정이 주요국 의회의 비준에 따라 내달 발효된다.

유엔 기후변화협약(UNFCCC)은 5일(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에 "73개국이 파리기후변화협정을 비준했다"면서 "30일 이내에 발효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자로 발효를 위한 조건을 갖춤에 따라 파리 기후변화협정은 올해 11월 4일부터 공식적으로 효력을 지니게 됐다.

UNFCCC에 따르면 협정에 참여한 195개국 가운데 비준을 마친 곳은 73개국, 이들 국가가 지구 전체의 온실가스 배출량 중 책임지는 부분은 56.87%로 집계됐다.

기후변화협정은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55%를 책임지는 최소 55개국이 비준해야 발효한다는 요건을 두고 체결됐다.

유엔 대변인 파르한 하크는 오스트리아, 볼리비아, 캐나다, 프랑스, 독일, 헝가리, 네팔 등 10개국이 이날 비준 절차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협정의 195개 당사국은 작년 파리에서 합의문에 서명했고 이후 국내 의회의 승인 절차를 밟아왔다.

파리 기후변화협정은 1997년 체결된 교토의정서를 대체해 2020년 이후 새로운 기후변화체제를 수립하기 위한 전 지구적인 약속으로 평가를 받았다.

협정의 골자는 각국이 목표치를 설정해 검증해가면서 지구의 평균온도 상승 폭을 산업화 이전과 비교해 섭씨 2도보다 훨씬 작게 제한한다는 것이다.

이 협정은 기존 기후변화협정인 교토의정서가 부유한 국가들에만 구속력을 가졌던 것과 달리 195개 협정 당사국이 의무적으로 지켜야 한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다음 달 협정 발효가 확정된 데 대해 "지구에 있어서 전환점이 되는 날로 역사가 평가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도 협정에 대한 국제 사회의 강력한 지지를 두고 "긴급 행동의 필요성을 입증한다"고 평가했다.

반 총장은 "한때 생각하지도 못했던 게 이제는 돌이킬 수 없는 것으로 굳어졌다"며 환영의 뜻을 표시했다.

세계자원연구원(WRI)의 데이비드 워스코우 국제기후국장은 "기후 변화에 대해 지구 공동의 행동을 취한 중대한 날임이 분명하다"며 "예상치보다 훨씬 빨랐다는 점에서 협정에 대한 정치적 지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선진국으로 분류된 국가만 참여하고 미국이 발을 뺀 교토의정서는 발효 요건을 충족하기까지 무려 8년이 걸린 바 있다.

파리 협정의 발효 뒤인 다음 달 7일 모로코 마라케시에서 열리는 유엔 기후변화협약 회의도 주목을 받고 있다.

모로코의 아지즈 메코아르 다자협상 대표는 "작년에 역사적 의미가 컸는데 올해 회의는 그 의미가 한층 더 클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프린스턴대에서 지구과학을 연구하는 마이클 오펜하이머 교수는 로이터 통신 인터뷰에서 목적 달성을 위한 노력이 지금부터 시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파리협정의 목표를 달성해 위험한 기후변화를 피하기 위한 난제가 산적했다"며 "지금부터 노력을 집중하지 않으면 참사를 면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세계에는 정설로 굳어졌다는 평가를 받는 기후변화 자체를 불신하고 협정에 강한 반감을 드러내는 정치 지도자들이 있다.

폴 라이언(공화) 미국 하원의장은 "파리 기후협정은 미국 경제에 재앙적 결과가 될 것"이라고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파리 협정은 오바마 대통령의 강력한 지지, 설득 속에 체결됐으나 미국 내에서는 아직 민주, 공화 양당의 견해가 엇갈리는 부분이 있다.

단적으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후보는 협정을 지지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대선후보는 기업 부담을 이유로 반대하고 있다.

파리기후협정, 유럽의회서 압도적 비준동의
파리기후협정, 유럽의회서 압도적 비준동의반기문 유엔사무총장(좌)이 4일 파리 기후협정 비준안을 통과시킨 유럽의회 마르틴 슐츠 의장과 나란히 서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오바마, 美워싱턴서 파리기후협정 발효 임박 환영
오바마, 美워싱턴서 파리기후협정 발효 임박 환영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파리기후협정 발효와 관련해 5일 백악관에서 환영 논평을 발표하고 있다.[AP=연합뉴스]

tsyang@yna.co.kr, su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11: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