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뇌경색 95%가 50대 이상…생활습관 개선 필수

운동, 일주일 4일 이상 하루 30분 이상 해야
뇌경색 95%가 50대 이상…생활습관 개선 필수 - 1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뇌 혈관이 막혀 뇌 기능에 장애가 생기는 뇌경색 환자의 대다수는 50대 이상으로 나타났다.

또 나이가 들수록 뇌경색 발생이 빠르게 늘어나 식사와 운동 등 생활습관 개선이 중요한 것으로 지적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해 2011년부터 2015년까지 뇌경색 진료비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5년 기준 뇌경색으로 진료받은 환자 44만1천469명 가운데 50대 이상이 42만121명(95%)이었다고 6일 밝혔다.

연도별 진료인원은 2011년 43만3천22명에서 2015년 44만1천469명으로 2% 증가했고 진료비는 2011년 8천740억원에서 2015년 1조1천181억원으로 27.9% 증가했다.

뇌경색 환자는 여성(46.4%)보다 남성(53.6%)이 다소 많았다.

남성 진료인원은 2011년과 비교해 2015년까지 1만3천707명(6.2%) 증가했지만, 여성 진료인원은 5천260명(2.5%) 감소했다.

연령별 진료인원은 2015년 기준 70대(15만6천78명, 35.4%)가 가장 많았고 60대 (10만8천609명,24.6%), 80대 이상 (9만5천714명, 21.7%), 50대(5만9천720명, 13.5%)가 뒤를 이었다.

인구 10만명 당 진료인원수는 50대의 경우 734명, 60대 2천226명, 70대 5천333명, 80대 이상 7천874명인 것으로 나타나 연령이 높아질수록 뇌경색 환자가 급격히 늘어났다.

고연령대에서 뇌경색 환자가 많아지는 이유는 뇌경색의 주요 원인이 고혈압, 당뇨, 동맥경화이기 때문이다. 이들 질병은 나이가 들수록 발생빈도가 증가하기 때문에 뇌경색 발병도 늘어날 수밖에 없다.

뇌경색은 혈관벽에 찌꺼기가 생겨 혈류장애가 생기는 뇌혈전증과 심장 등에서 혈괴가 떨어져 뇌혈관이 갑자기 막히는 뇌색전증을 통해 발생한다.

뇌경색은 '생활병'으로 불릴 만큼 고혈압, 당뇨, 부정맥 등을 조기에 발견해 관리하고 비만, 흡연, 과음 등을 막는 생활습관을 지키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특히 규칙적인 혈압 측정과 당뇨 관리는 필수적이며 짠 음식을 피하고 동물성 지방이나 콜레스테롤이 적은 음식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운동은 적어도 일주일에 4일 이상 하루에 30분 이상 해야 한다.

일단 뇌경색이 발생하면 치료를 얼마나 빨리 시작할 수 있는지가 관건이다.

뇌졸중 증상이 생기면 최대한 빨리 급성기 뇌졸중 치료 시설과 인력을 갖추고 있는 병원을 방문해 혈전용해술, 혈관확장술, 혈전제거술 등의 치료를 받아야 한다.

이후에는 뇌졸중 원인에 따라 재발 방지를 위한 치료방침을 선택하게 되며, 후유증에 대한 재활치료도 가능한 빨리 시행하는 것이 회복에 도움이 된다.

MRI 검사 장면
MRI 검사 장면[연합뉴스 자료사진]
연령별 뇌경색 진료인원
연령별 뇌경색 진료인원[국민건강보험공단 제공]

sujin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