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송기헌 "한전 등 공기업 직원, 카드사 부담 공짜 해외여행"

"권익위 권고 무시…한전기술 6명 해외여행에도 감사원 미적발"

(원주=연합뉴스) 류일형 기자 = 산업부 소관 공기업·공공기관 직원들이 권익위원회 권고를 무시하고 카드사 지원 '공짜 해외여행'을 즐긴 것으로 드러났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6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의원(원주을)에 따르면 감사원과 한전 등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한국전력·한국남동발전·한국전력기술 등 산업부 소관 3개 기관 직원들이 2014년 권익위원회 권고 조치 이후에도 카드사 경비부담으로 모두 5차례 해외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2010년부터 2014년 4월 이전까지 한국전력·한국남동발전·한전기술·한국지역난방공사·한국산업단지공단·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등 산업부 소관 공기업 직원들의 '공짜 해외여행'은 33건에 달했다.

이에 2014년 4월 국민권익위원회는 법인카드 사용 실적에 따라 신용카드사 부담으로 해외여행을 가는 행위를 금지하라는 권고조치를 내렸다.

그러나 한국전력·한국남동발전·한전기술은 이를 무시한 채 2015년까지 모두 5차례 공짜 해외여행을 즐긴 것으로 나타났다.

한전 영업처 소속 A 씨는 2014년 9월 26일부터 10월 5일까지 국민카드 지원으로 스페인을 다녀왔고, 남동발전 직원 2명은 기업은행 지원으로 같은 해 6월 베트남을 다녀왔다.

2015년 6월에는 남동발전 직원 4명이 기업은행 지원으로 베트남과 중국을 다녀왔다.

한전기술의 경우 권익위 권고조치 이후에도 6명의 직원이 공짜 여행을 다녀왔다.

주식금융팀 H 과장을 비롯한 직원 3명은 BC카드 지원을 받아 2014년 11월 7일부터 11월 14일까지 크로아티아를 여행했다.

2015년에도 주식금융팀 K 부장을 비롯한 직원 3명이 7월 4일부터 11일까지 동유럽을 공짜로 다녀왔다.

그런데도 지난 6월 감사원 감사에서 이 같은 사실이 적발되지 않았다고 송 의원은 지적했다.

송기헌 의원은 "공기업 직원들이 법인카드 사용 실적에 따른 마일리지로 '공짜 해외여행'을 다녀오는 것은 공공기관 규정 위배"라며 "특히 한전기술은 감사원 감사에 적발되지 않아서인지 아직도 내부 규정을 개정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ryu62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11: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