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軍, 병력 1천200여명 투입해 태풍 피해 복구지원

"김제동 군 복무 때 영창기록 확인 안돼"
<태풍 차바> '복구 작업 박차'
<태풍 차바> '복구 작업 박차'(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18호 태풍 차바가 제주를 통과한 5일 오후 민·관·군 봉사자들이 제주시 용담로 침수 피해 지역에서 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국방부는 6일 태풍 차바로 피해가 난 울산지역 등의 피해 복구지원을 위해 병력 1천200여 명과 장비를 투입했다고 밝혔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우리 군은 태풍 차바로 큰 피해가 발생한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하며 사상자와 이재민에 위로 말씀을 드린다"면서 "군은 국민안전처와 협조해 태풍으로 인한 피해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변인은 "오늘은 1천200여 명을 투입해 복구지원에 나설 예정이며 피해 규모에 따라 추가 병력과 장비를 투입해 피해 복구 지원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설명했다.

<태풍 차바> 수해 복구 돕는 장병들
<태풍 차바> 수해 복구 돕는 장병들(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태풍 차바로 인해 수해를 입은 울산시 중구 태화시장에서 6일 53사단 소속 장병들이 복구 작업을 돕고 있다. 태화시장은 태풍의 영향으로 내린 많은 비에 의해 완전히 침수됐다.

현재 국방부는 재난대책본부를 운영 중이다. 군부대에는 건물 파손과 진입로 유실 등 20여 건의 경미한 피해가 있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한편 문 대변인은 전날 국회 국정감사에서 제기된 연예인 김제동 씨의 복무 시절 영창 수감 여부와 관련, "영창 기록에 대해 공식 확인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국감에서는 김제동 씨가 방송을 통해 '대장(大將)의 배우자를 아주머니라고 호칭했다가 13일간 영창에 수감됐다'는 취지의 주장을 한 것을 놓고 진위 논란이 일었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11: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