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매력 알린다"…중국방송국 대상 '팸투어'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서울시가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 유치와 재방문 확대를 위해 중국 유력 방송사 2곳을 대상으로 6∼13일 '팸투어'(사전답사여행)를 진행한다.

팸투어에 초청된 곳은 중국 관영 산둥TV와 광둥TV다.

산둥성 관영방송으로 30개 채널을 보유한 산둥TV는 월평균 시청자가 6억 9천만명에 달하는 방송사다.

광둥TV는 1959년 설립된 중국 최초, 최대 규모의 성급 방송국 가운데 하나라고 서울시는 소개했다.

팸투어 기간 이들은 정조대왕 능행차, 창덕궁 달빛기행, 한류스타거리, 반포대교 무지개분수, 북촌·서촌 한옥마을, 이태원·연남동·명동 맛집 등 유커에게 인기 있는 서울 관광지와 프로그램을 방문·취재한다.

취재한 내용은 편집을 거쳐 다음 달 두 방송국의 여행 전문 프로그램을 통해 방송할 예정이다.

산둥TV는 명동, 이태원, 서촌 등 서울의 특색있는 거리를 밀착 취재해 '멋(집)과 맛(집)'을 주제로 한 프로그램을 만들고, 광둥TV는 '서울 10대 한류명소'와 한국 음식 등을 자세히 소개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유커 유치를 위해 8월에도 15개 중국 언론사를 초청해 팸투어를 진행한 바 있다"며 "서울의 우수한 관광자원을 지속적으로 알려 서울 관광객 2천만 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