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 전세버스 블랙박스 비용 지원 조례 '보류'


광주 전세버스 블랙박스 비용 지원 조례 '보류'

자동차 블랙박스[연합뉴스 자료사진]
자동차 블랙박스[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광주 전세버스의 영상기록장치(블랙박스) 장착 비용 지원 조례안 제정이 광주시의회 상임위에서 일부 의원들의 이의제기로 보류됐다.

광주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는 6일 회의를 열고 김동찬 의원이 발의한 이같은 내용의 '교통안전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 처리를 다음 회기로 미뤘다.

조례안은 산업체 근로자들의 출퇴근과 학생들의 등하교를 담당하는 전세버스에 블랙박스를 장착할 수 있도록 일부 비용을 지원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하지만 상임위 일부 의원들이 조례안 개정에 앞서 전세버스 블랙박스 장착 실태 등에 대한 사전 점검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주경님 의원은 "어린이집 승합차까지 블랙박스 장착 비용을 지원해줘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자부담이 있다고는 하지만 예산도 확보 가능한 지 잘 살펴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민종 의원도 "요즘 블랙박스 없는 전세버스가 어디 있느냐"며 "블랙박스 미장착 전세버스 실태 파악 등을 먼저 해야한다"고 제안했다.

상임위는 이에 따라 시 집행부에 전세버스 블랙박스 장착 실태, 소요예산 규모 등을 점검해 보고하도록 요청하고 조례안 처리를 보류했으며 다음 회기에 이를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전세버스 블랙박스 장착 비용 지원은 제주나 경주처럼 관광지가 많은 지자체에서는 이미 시행하고 있다.

광주시도 시내버스와 택시의 블랙박스 장착비용을 지원하고 있는데 이를 전세버스까지 확대하기 위해 이번 조례안 개정에 나섰다.

조례안을 발의한 김동찬 의원측은 "소규모 업체 등의 전세버스의 경우 블랙박스를 장착하지 않은 사례가 많이 있다"며 "미비점을 잘 보완해 개정안을 다시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b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11: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