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엑스서 '강소·벤처·스타트업 잡페어' 개최

350개 사, 청년 인재 1천200명 채용 계획
2016년 잡페어 개막식
2016년 잡페어 개막식2016년 잡페어 개막식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6일 오전 코엑스에서 열린 강소·벤처·스타트업·청년매칭 2016년 잡페어 개막식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사원증을 모형출입문에 대는 기념행사를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안승섭 기자 = 고용노동부와 미래창조과학부, 중소기업청, 청년희망재단은 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홀에서 '강소·벤처·스타트업, 청년매칭 2016년 잡페어'를 개최했다.

'꿈을 만드는 창업기업이 꿈꾸는 청년을 찾습니다'라는 슬로건 아래 열리는 이번 박람회는 그동안 청년 구직자들이 잘 몰랐던 강소·벤처·스타트업 기업을 알리고, 창조경제의 성과를 공유하는 청년 일자리 축제가 될 전망이다.

스마트 시계줄 제품을 만드는 '이놈들연구소', 국내 제2의 종자회사인 '아시아종묘' 등 우수 강소·벤처·스타트업 350여개 사가 온·오프라인으로 참여해 청년 인재 1천200여 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강소·벤처·스타트업 기업이 자사의 우수한 기술력, 성장 잠재력, 일자리 비전을 청년들에게 소개할 수 있도록 '벤처·스타트업 제품 전시관'도 운영된다.

박람회에 참가한 '아이리시스'는 홍채인식 기반 보안 솔루션을 만드는 기업으로, 올해 박근혜 대통령의 이란 순방 때 경제사절단으로 참가해 220억원의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우수 청년 인재 채용에 적극적으로 나선다.

구직 청년들에게 직접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면접 컨설팅과 입사지원 클리닉, 면접 메이크업, 이력서 사진촬영 등 각종 부대행사관도 함께 운영된다.

청년희망재단은 '신생 벤처기업-인재 매칭 사업'의 운영기관에 등록하고, 박람회를 통해 구직 청년을 최종 채용한 기업에 인재 지원금(월 50만원씩 6개월)을 제공한다. 잡페어에 참여한 구직 청년에게는 면접·서류 컨설팅 패키지를 지원한다.

아울러 현장 면접에서 1차 합격한 구직 청년에는 면접 정장, 교통비, 숙박비 등 면접 과정에서 필요한 실비를 최대 60만원까지 지원한다.

잡페어 참여를 희망하는 구직자는 홈페이지(www.2016youngjob.com)에서 참여 기업의 채용정보, 자격요건 등 더 자세한 정보를 얻고, 원하는 시간에 사전면접을 신청할 수 있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10: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