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석균 영남대 총장 사의 표명…재단과 갈등설(종합)

송고시간2016-10-06 16:30

"열심히 일한 교직원에게 책임 물을 수 없다"

사의 표명하는 노석균 영남대 총장
사의 표명하는 노석균 영남대 총장

사의 표명하는 노석균 영남대 총장
(경산=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노석균 영남대 총장이 임기 만료를 3개월여 앞둔 6일 기자회견을 하고 전격 사의를 표명하고 있다. 2016.10.6.
duck@yna.co.kr

(경산=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노석균 영남대 총장이 임기 만료를 3개월여 앞두고 전격 사의를 밝혔다.

노 총장은 6일 오후 대학 본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최근 법인 이사회에 사임 의사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그는 "법인이 대학을 특별감사한 뒤 시정을 요구했는데 여기에는 (교직원)신분상 조치 관련 내용이 들어 있다"며 "대학은 그동안 법인 감사 결과 보고에소명하기 위해 교직원을 통해 사실을 확인하고 관련 사항에 규정 검토 등을 통한 재심의를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재심 신청 기각으로 교직원 징계가 불가피하게 되었으나 열심히 일한 직원에게 총장으로서 차마 책임을 물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또 "징계 요구를 받은 교직원이 어떤 의도가 있었던 것도 아니고 학교 발전을 위해 열심히 일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 총장은 "(영남대는) 장기간 임시이사 체제로 운영되다 정식 재단이 관리하면서 총장 권한이 법인으로 많이 이전되어가는 비정상의 정상화 과정에 있다"며 이번 일을 법인과 총장 간 소통 부재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노 총장 사임 건은 오는 19일 정기 이사회에 상정될 예정이다.

학교법인 영남학원은 지난 2월 1일부터 12일까지 특별감사를 한 뒤 7월 29일 보직교수 2명에게 중징계, 직원 2명에게 경징계를 하도록 대학에 요구했다.

총장이 거주하는 임차 아파트 이사 부대비용을 과다하게 지출했고 약학대학 신축 건물 위치 선정을 법인 요구와 다르게 한 점, 회계 처리 부적정 등을 지적했다.

노 총장은 그러나 재단과 갈등설 등에는 "법인으로서는 올바른 지적이고 징계가 부당하다고는 생각지 않는다"고 했다.

du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